닫기

글로벌이코노믹

‘26만대 3’ 경쟁 뚫은 ‘아크로서울포레스트’ 당첨자 1명, 계약 포기

공유
1

‘26만대 3’ 경쟁 뚫은 ‘아크로서울포레스트’ 당첨자 1명, 계약 포기

center
최근 무순위 청약에서 ‘26만 대 3’의 경쟁률을 보인 '아크로 서울포레스트'. 사진=대림산업
최근 ‘26만 대 3’이라는 역대급 경쟁률을 기록한 서울 성동구 성수동 ‘아크로 서울 포레스트’ 무순위 청약 당첨자 1명이 계약을 포기하는 사례가 나왔다.

29일 대림산업은 이날 오후 4시까지 서울 종로구 본사에서 당첨자 3명에 대해 계약을 받았으나, 전용 198㎡(37층) 계약이 이뤄지지 않았다고 밝혔다. 다른 전용 97㎡(7층)와 전용 159㎡(41층)는 계약을 마쳤다.

대림산업에 따르면 이 주택형의 당첨자는 분양가(37억5800만 원)의 10%에 해당하는 계약금(약 3억7580만 원)을 넣고, 입금 영수증과 관련 서류 등을 제출해야 하나 마감 시한까지 현장에 모습을 드러내지 않았다.

업계에서는 청약에 당첨이 됐지만, 계약금을 하루 만에 급하게 마련하기가 쉽지 않은 데다 중도금, 잔금 마련도 여의치 않아 계약하지 않은 것으로 보고 있다.

당첨자가 계약을 포기하면서 기회는 예비 당첨자 1번에게 넘어간 상태다. 예비 당첨자는 내달 1일 오후 4시까지 대림산업 본사에서 계약 절차를 진행하면 된다. 만약 또다시 계약을 포기할 경우 다음 순번 예비 당첨자에게 기회가 돌아간다. 그는 다음날 오후까지 계약을 마치면 된다.

‘아크로 서울 포레스트’는 공동주택, 업무시설, 판매시설, 문화집회시설 등으로 구성한 복합문화 공간이다. 공동주택은 지하 5층~지상 49층, 전용면적 91~273㎡, 총 280가구 규모다.


김하수 글로벌이코노믹 기자 hskim@g-enews.com