닫기

글로벌이코노믹

KB국민은행, 4500억 원 규모 지속가능 채권 발행

공유
0

KB국민은행, 4500억 원 규모 지속가능 채권 발행

center
KB국민은행이 4500억 원 규모의 원화 상각형조건부자본증권(후순위채권)을 발행해 조달한 자금으로 ‘코로나19’로 어려움을 겪고 있는 중소기업 지원 등 ESG분야에 사용할 예정이다. 사진=KB국민은행
KB국민은행이 4500억 원 규모의 지속가능 채권을 발행했다.

KB국민은행은 지난 28일 4500억 원 규모의 원화 상각형조건부자본증권(후순위채권)을 발행했다고 29일 밝혔다.

이번에 발행된 채권은 ‘코로나19’사태 이후 은행권에서 최초로 발행되는 후순위채권으로 지난 19일 수요예측에서 4900억 원의 응찰이 몰려 흥행에 성공했다. 이에 KB국민은행은 당초 계획 대비 1000억 원 증액된 4500억 원 발행을 결정했다.
지난 19일 시장의 높은 관심 속에 진행된 수요예측에서는 KB국민은행의 우수한 대외신인도와 재무적 안정성을 바탕으로 총 4900억 원의 응찰이 몰려 흥행에 성공했다. 이에 KB국민은행은 당초 계획 대비 1천억원 증액된 4천5백억원 발행을 결정했다.

채권의 발행 만기는 10년이며 발행 금리는 국고채 10년물 금리에 80bp(1bp=0.01%p)를 가산한 연 2.13%로 결정됐다.

KB국민은행 관계자는 “BIS 비율을 높이고 ESG 경영 정책의 일환으로 지속가능 후순위채권을 발행했다”며 “이번에 조달한 자금은 최근 ‘코로나19’로 어려움을 겪고 있는 중소기업 지원 등 ESG분야에 사용될 예정이다”고 말했다.

KB국민은행은 ‘코로나19’ 관련 지원을 위해 최근 2차례에 걸쳐 각각 원화 4000억 원, 외화 5억 달러를 조달했다.


백상일 글로벌이코노믹 기자 bsi@g-enews.com