닫기

글로벌이코노믹

삼성SDS-NHN, 클라우드 사업 손잡았다

공유
0

삼성SDS-NHN, 클라우드 사업 손잡았다

각사의 클라우드 상품과 솔루션 활용한 사업 모델 공동 발굴하기로

center
삼성SDS 홍원표 사장(왼쪽)과 NHN 이준호 회장. 사진=각 사
국내 클라우드 기업들이 아마존, 구글 등 글로벌 사업자가 선점한 국내 클라우드 시장에서 반격에 나섰다.

삼성SDS와 NHN는 28일 클라우드 사업 부문의 전략적 협력 강화를 위한 양해각서(MOU)를 체결해 각사의 클라우드 상품과 솔루션을 활용한 사업 모델을 공동 발굴하기로 했다.

최근 ‘포스트 코로나’ 시대를 대비해 디지털 트랜스포메이션(Digital Transformation)을 위한 클라우드 도입과 시스템 전환 요구가 빠르게 확산되고 있는 만큼, 양사의 클라우드 협력은 높은 시너지를 낼 것으로 기대된다.

양사는 언택트 비즈니스를 비롯한 디지털 혁신에 선제적으로 대응하는 한편, 전략적이고 다각적인 상호 협력을 바탕으로 클라우드 사업 경쟁력 제고와 새로운 비즈니스 기회 창출을 보다 적극적으로 이끌어 간다는 계획이다.

삼성SDS는 전세계 17개 데이터센터를 기반으로 삼성 관계사와 대외 고객의 클라우드 전환을 성공적으로 추진하면서 프라이빗, 퍼블릭 클라우드를 효율적으로 제공하는 하이브리드 클라우드 역량을 확보했다.

또한 클라우드 사업의 경쟁력을 높이기 위해 국내외 클라우드 업체와 협력 관계를 확대하고 있으며, 최근에는 연구개발(R&D)과 인공지능(AI) 수요에 대응하는 고성능 고효율 클라우드 역량을 강화하는 데 주력하고 있다.

NHN은 2015년 통합 클라우드 서비스 ‘TOAST’를 출시한 이후, 공공·금융·게임·커머스 등 다양한 분야에 진출하며 국내 대표 CSP(Cloud Service Provider)로 자리매김했다. 성남 판교에 위치한 친환경 도심형 데이터센터 ‘TCC1(TOAST Cloud Center1)’을 비롯해 일본 도쿄와 북미에 리전을 보유하고 있으며, 삼성SDS 처럼 제2데이터센터 건립도 준비 중이다.

네이버의 클라우드 자회사인 네이버 비즈니스 플랫폼(NBP)은 지난해 말부터 금융과 공공 영역에서 공격적으로 고객사를 늘리고 있다. 공공 영역에서는 중앙선거관리위원회, 코레일, 한국교육학술정보원(KERIS), 한국방송통신전파진흥원(KCA), 녹색기술센터 등에 클라우드 서비스를 제공하고 있다. 금융 분야에선 한국은행·삼성카드·IBK기업은행·미래에셋대우 등을 고객사로 확보했다.


한현주 글로벌이코노믹 기자 kamsa0912@g-enews.com