닫기

글로벌이코노믹

"펭수 다음은 누구?"…유통업계, 스타 마케팅과 유행어 잡기 나서

공유
1

"펭수 다음은 누구?"…유통업계, 스타 마케팅과 유행어 잡기 나서

미스터트롯, 밈 등을 활용한 홍보 활발

center
유통업계에서 다양한 스타와 '밈'을 활용한 마케팅이 이어지고 있다. 사진=(왼쪽부터) 매일유업, 비 공식 유튜브 채널
모델계의 ‘펭수 천하’가 지고 후발 주자에 대한 관심이 높아지고 있다. 국내 유통업계가 얼어붙은 소비심리를 녹이기 위해 최신 트렌드에 발 빠르게 반응하고 있다. ‘대세 스타’ ‘유행어’ 등으로 즉각적인 매출 효과를 기대할 수 있기 때문이다.

올해 초까지 이어진 펭수 열풍은 미스터트롯이 가장 먼저 이어받았다. 지난 3월 종영한 미스터트롯은 35.7%라는 종편 사상 최고 시청률을 기록하며 막을 내렸다. 실시간 문자 투표에 약 770만 명이 참여하며 전 연령대를 아울러 사랑받았다.

유통업계는 앞다투어 미스터트롯 출연자를 섭외하기 바쁘다. 한국야쿠르트는 미스터트롯이 종영하자마자 ‘발효홍삼 발휘’ 광고를 내놓았다. 임영웅, 영탁 등이 등장한 이 광고는 높은 조회수를 기록하며 화제를 모았다. 최근 매일유업은 ‘바리스타룰스 디카페인’ 광고 모델로 임영웅을, 빙그레는 ‘슈퍼콘’ 모델로 영탁을 섭외하는 등 미스터트롯 출연자에게 러브콜이 쏟아지고 있다.
펭수와 미스터트롯은 남녀노소를 불문하고 소비자에게 호감도와 인지도가 높다는 데 큰 장점이 있다. 동시에 탄탄한 팬덤까지 겹쳐 즉각적인 매출 효과를 기대할 수 있다. 펭수가 모델로 나선 빙그레 '붕어싸만코' 아이스크림 올해 1~4월 매출액은 전년 동기 대비 50% 이상 늘었다. 미스터트롯 출연자인 이찬원이 전속모델인 팸텍코스메틱 ‘웰더마’는 올해 1~4월 매출이 전년 같은 기간보다 50배나 증가했다.

‘밈’(meme)을 활용한 마케팅도 계속된다. 밈은 책에서 문화 정보가 확산하는 것을 말한다. 대체로 은어처럼 사용되는 온라인 콘텐츠를 가리킨다. 최근 유튜브에서는 가수 비의 ‘깡’의 패러디 영상이 유행처럼 번졌다. ‘1일 1깡(하루에 깡을 한 번 춘다)’ 등의 유행어가 탄생하면서 농심은 ‘새우깡’ ‘감자깡’ 등 ‘깡 시리즈’ 연계 마케팅에 나섰다. 편의점 CU에서도 해당 감자깡과 고구마깡 제품 2+1 행사를 시작했다.

패션·뷰티업계에서는 스타 마케팅이 활발하다. 한섬은 방탄소년단과 협업해 ‘시스템·시스템옴므 BTS’ 1차 캡슐 컬렉션을 출시했다. 해당 컬렉션은 방탄소년단의 뮤직비디오에 나오는 그래픽 디테일과 사물(오브제) 등을 시스템・시스템옴므만의 독특한 디자인과 다채로운 색상을 활용해 의상에 적용한 게 특징이다.

화장품 브랜드는 티르티르는 최근 솔로 앨범을 발표하며 음원 사이트를 휩쓴 가수 백현을 모델로 선정하고 협업 제품을 선보였다. 백현이 직접 제품의 기획 단계부터 개발, 디자인까지 모든 제작 과정에 참여한 것으로 알려져 화제가 됐다. 출시 당일 준비된 물량이 모두 품절되며 뜨거운 반응을 얻었다.


연희진 글로벌이코노믹 기자 miro@g-enews.com