닫기

글로벌이코노믹

[G-쉽스토리] 현대重그룹, 약 1950억 원 규모 LPG운반선 3척 수주

공유
0

[G-쉽스토리] 현대重그룹, 약 1950억 원 규모 LPG운반선 3척 수주

center
현대중공업그룹이 건조한 LPG운반선이 운항중이다. 사진=현대중공업그룹
현대중공업그룹이 중형 액화석유가스(LPG)운반선 3척 수주에 성공했다.

현대중공업그룹은 최근 싱가포르 소재 선사 '이스턴 퍼시픽 쉬핑(EPS)'으로부터 4만㎥급 중형 LPG운반선 3척, 약 1950억 원 규모의 건조계약을 체결했다고 28일 밝혔다.

이번 계약에는 2척의 옵션계약이 포함돼, 향후 추가 수주도 기대된다. 옵션 계약이란 최초의 건조선박이 선주(발주사)의 마음에 들 경우 추가 선박도 같은 조선소에서 건조하는 방식을 뜻한다.

이번에 수주한 선박은 길이 180m, 너비 28.7m, 높이 18.7m로, 울산 현대미포조선에서 건조돼 2022년 4월부터 순차 인도될 예정이다.

특히 이 선박들에는 LPG이중연료 추진엔진이 탑재돼 스크러버(탈황장치) 장착 없이도 강화된 국제해사기구(IMO) 황산화물배출규제에 대응할 수 있다. IMO 황산화물배출규제는 기존 연료의 황산화물 함유량을 3.5%에서 0.5%로 낮춰야 하는 제도를 뜻한다.

이번 계약으로 현대중공업그룹은 2019년부터 전 세계에 발주된 중형 LPG운반선 10척을 모두 수주하게 됐다.

영국의 조선·해운 분석기관인 클락슨(Clarksons)에 따르면, 전세계 LPG해상 수송량은 2019년 1억400만t을 기록했고, 2021년에는 1억1000만t으로 약 6% 증가할 것으로 예측된다.

올해 전세계에서 발주되는 LPG운반선을 현대중공업그룹이 다량 수주 할수 있을지 앞으로의 귀추가 주목된다.


남지완 글로벌이코노믹 기자 ainik@g-enews.com