닫기

글로벌이코노믹

포스코, 해양생태계 살리는 바다숲 만든다

공유
0

포스코, 해양생태계 살리는 바다숲 만든다

철강슬래그 활용해 울릉도 앞바다에 1210평 규모로 조성

center
포스코 트리톤이 해저에 설치되기 위해 크레인으로 이송중에 있다. 사진=포스코
포스코가 28일 울릉도에서 '바다숲 가꾸기'에 나섰다.

포스코는 31일 '바다의날'을 맞아 이달 중순 해양수산부에서 인공어초(魚礁)로 승인받은 트리톤(포스코 철강슬래그(철강잔여물 브랜드)) 100기와 트리톤 블록 750개를 울릉도 남부 남양리 앞바다에 수중 설치해 0.4ha 규모(약 1210평)의 바다숲을 만들었다. 트리톤 100기는 바다숲 가장 자리에 설치돼 해조류가 자라고 트리톤 블록 750개는 중앙부에 산처럼 쌓아 어류 서식처와 산란장 역할을 한다.

이날 바다숲 조성식에는 김병수 울릉군수, 울릉군 남양리 어촌계장과 어민들, 장인화 포스코 사장, 유성 포항산업과학연구원(RIST) 원장 등 20여명이 참석해 인공어초가 설치된 바다숲 현장을 점검했다.

포스코는 2000년에 그룹 산하 연구기관 포항산업과학연구원(RIST)과 함께 철강 제조 과정에서 생성되는 부산물인 철강슬래그를 재료로 한 인공어초 트리톤을 개발하고 국내 30여 곳 바다숲에 트리톤 총 6559기 제작 분량의 철강슬래그를 무상 제공했다. 이번 울릉도 바다숲 조성은 포스코가 철강슬래그 제공뿐만 아니라 트리톤 제작과 설치까지 끝냈다.
트리톤 주재료인 철강슬래그는 해양생태계에 유용한 칼슘과 철 등 미네랄 함량이 일반 골재보다 높아 해조류 생장과 광합성을 촉진하는 효과가 있다. 이와 함께 훼손된 해양생태계 수산자원을 단기간에 회복시킬뿐만 아니라 서식생물의 종 다양화에도 기여하고 있다. 또한 철강슬래그의 고비중, 고강도 특성으로 태풍이나 해일에도 파손되지 않고 철근을 사용하지 않아 해수 부식에도 강하다는 장점이 있다.

트리톤을 활용한 바다숲 조성은 해양생태계 복원을 위해 펼치고 있는 포스코의 기업시민 대표사업이다. 특히 이 사업은 해양식물과 퇴적물을 통해 해저에 이산화탄소를 흡수·저장하는 블루카본(Blue Carbon) 효과도 있다. RIST 등 관련기관 연구에 따르면 바다숲 1헥타르당 연간 3~16t의 이산화탄소를 저장할 수 있다.

김병수 울릉군수는 “포스코가 울릉도 바다의 갯녹음 현상과 수산자원 감소에 관심을 갖고 생태계 복원에 나서 힘이 된다”고 말했다.

장인화 포스코 사장은 “포스코가 기업시민으로 지역사회에 기여할 수 있는 방향으로 우리 기술을 활용해 적극 협력해나갈 것”이라고 밝혔다.

포스코는 지난해 12월부터 울릉도 주변 수중 탐색을 통해 바다숲 조성이 가능한 최적의 위치를 선정하고 지난 4월 지반과 현존 생물 서식현황 등 정밀조사를 실시했다. 이달에는 트리톤을 울릉도로 옮겨 수중에 안착시켰다. 향후 포스코와 울릉군은 생물현황, 수질 조사뿐 아니라 해조류 보식과 수산자원 번식에 해가 되는 해적생물의 구제(驅除)등 사후 관리도 지속 실시키로 했다.

향후 포스코는 트리톤을 활용한 바다숲 조성 활동은 물론 철강슬래그를 활용한 친환경 바다비료, 신형 인공어초 개발 등을 통해 해양생태계 복원과 어민소득 증대에도 기여할 계획이다.


남지완 글로벌이코노믹 기자 ainik@g-enews.com