닫기

글로벌이코노믹

롯데케미칼, 화학·소재·바이오 스타트업 ‘펀드’ 조성

공유
0

롯데케미칼, 화학·소재·바이오 스타트업 ‘펀드’ 조성

신성장동력 발굴 위해 이노베이션센터 조직…펀드 1호 ‘케미코’ ‘블루뱅크’ 지원

center
롯데케미칼 대전연구소 전경[사진=롯데케미칼]
롯데케미칼이 국내 유망 화학·소재·바이오 스타트업 기업 발굴에 나선다.

롯데케미탈은 미래 수요변화에 대한 신기술 확보 및 신성장동력 발굴을 위해 마곡 중앙연구소에 이노베이션센터를 조직해 지원한다고 27일 밝혔다.

롯데그룹의 스타트업 투자 전문회사 롯데액셀러레이터와 함께 50억 원 규모의 ‘롯데케미칼이노베이션펀드 1호’ 를 조성, ‘케미코’와 ‘블루뱅크’에 지원했다.

케미코는 고배율 폴리프로필렌(PP)발표 시트 개발로 선정됐다. 이 회사의 발포 폴리프로필렌은 일반 스티로폼과 물성(단열, 가공성 등)이 유사하면서도 재활용이 용이하고 소각시 유해물질이 발생하지 않는다는 게 특징이다. 전자레인지에도 적용이 가능하다. 케미코는 최대 20배율의 발포 시트폼 생산 기술을 자체 개발하였으며 현재 상업 적용을 위한 양산 최적화 작업을 진행하고 있다.
블루뱅크는 물을 정화할 때 미생물을 투입해 사용하는 수처리용 기능성 미생물 대량 생산 기술을 개발했다. 이 기술은 수처리용 미생물 여러 종을 군집화시켜 유기물, 질소, 인 제거를 동시에 수행하는 기술로 독성저항(내염)성이 높다. 블루뱅크는 하폐수 처리뿐만 아니라 폐수 처리가 관건인 양식업에도 복합 미생물 기술을 적용해 수익 창출 다각화에 성공했다.

롯데케미칼은 이번에 선정된 2개 업체 외에도 약 10여 개가 넘는 지원 대상기업을 검토하고 있다. 앞으로 약 200억~300억 규모로 펀드 금액을 확대할 예정으로, 지원 대상기업도 국내뿐 아니라 미국, 유럽 유망 기업으로 확장한다는 계획이다.

서승욱 이노베이션센터장은 “국내 스타트업 및 벤처기업을 우선 타겟으로 하며, 기술력을 가진 강소 기업들의 ‘스몰어쎄스(Small Success)’를 통해 대한민국이 소·부·장 강국으로 가는 주춧돌 역할을 기대한다”고 했다.

한편, 롯데케미칼 이노베이션센터는 앞으로도 디지털 혁신, 모빌리티, 친환경 등 새로운 기술의 발전과 수요변화에 따라 화학 인접 분야와 미래 수요를 견인할 기술을 가진 유망 기업 발굴 등을 위해 추가 펀드를 조성하기로 했다.

또한 중소기업들의 해외진출과 공동 기술 개발 등을 통해 대·중소 기업의 상생발전에도 역량을 모으기로 했다.


민철 글로벌이코노믹 기자 minc0716@g-enews.com