닫기

글로벌이코노믹

미국, 코로나19 사망자 10만 명 돌파…세계 3분의 1

공유
1

미국, 코로나19 사망자 10만 명 돌파…세계 3분의 1

center
사진=픽사베이


미국의 코로나19 사망자가 10만 명을 돌파했다.

국제통계사이트 월드오미터에 따르면 26일 오후 12시45분(미 동부표준시간·한국시간 27일 오전 1시45분) 현재 미국의 코로나19 사망자는 10만21명으로 집계됐다.

이는 세계 사망자 34만9291명의 3분의 1에 가까운 수치다.

전 세계 최대 확산지가 된 뉴욕주에서 2만9310명이 숨졌다.

다음으로 1만1192명이 사망한 뉴저지가 뒤를 이었다.

매사추세츠(6416명), 미시간(5240명), 펜실베이니아(5184명), 일리노이(4884명), 캘리포니아(3809명), 코네티컷(3742명) 등에서도 많은 희생자가 나왔다.

루이지애나(2690명), 메릴랜드(2333명), 플로리다(2259명), 인디애나(2004명) 등은 2000명 이상의 사망자를 기록했다.
미국의 코로나19 확진자는 171만3000명이다.

확진자 역시 세계 563만7281명의 3분의 1에 달한다.

뉴욕주(37만2494명), 뉴저지(15만7106명), 일리노이(11만2017명) 등이 가장 큰 피해를 입었다.

캘리포니아(9만6925명), 매사추세츠(9만3271명), 펜실베이니아(7만2706명), 텍사스(5만6693명), 미시간(5만4881명), 플로리다(5만2255명) 등이 뒤를 이었다.

미국 언론들이 인용하고 있는 미 존스홉킨스대 집계에서는 같은 시간 확진자는 166만7154명, 사망자는 9만8371명이다.

미국은 지난 20일 코네티컷이 경제 재개에 합류하면서 50개 주 모두 단계적 정상화에 돌입했다.

각 주마다 재개 수준으로 다르지만 야외 식당과 소매점, 쇼핑몰, 공원 등에 대해 순차적으로 문을 열고 있다.

다만 마스크 착용과 2m 거리 두기 등의 지침은 지킬 것을 권고하고 있다.

또 대규모 인파가 운집하는 것에는 여전히 신중한 태도를 보이고 있다.

하지만 일각에선 안전 지침이 제대로 지켜지지 않아 우려를 낳고 있다.

25일 메모리얼데이(현충일)를 앞둔 연휴 땐 재개장한 해변과 주점 등에 많은 인파가 몰려 재확산 우려가 나오기도 했다.


이정선 글로벌이코노믹 기자 jslee@g-enews.com