닫기

글로벌이코노믹

자전거 탄 아이 덮친 SUV…‘경주 스쿨존 사고’ 논란

공유
0

자전거 탄 아이 덮친 SUV…‘경주 스쿨존 사고’ 논란

center
사고 당시 CCTV 동영상 화면
경북 경주시 어린이보호구역(스쿨존)에서 스포츠유틸리티(SUV)차량이 자전거를 타고 가던 9살 어린이를 덮친 영상이 공개돼 논란이 일고 있다. 피해 어린이는 이번 사고로 한쪽 다리를 다쳐 병원에 입원 중이다.

26일 경주경찰서에 따르면 25일 오후 경주 동천동 한 초등학교 인근 도로에서 승용차가 모퉁이를 돌면서 앞서 가던 자전거를 덮쳤다.

사고 현장 CCTV에는 승용차가 자전거를 뒤에서 들이받는 장면이 그대로 담겼다. 피해 어린이 가족은 가해 승용차가 어린이를 쫓아와 일부러 낸 사고라고 주장하고 있다.
피해 어린이 누나라고 밝힌 B씨는 26일 오후 자신의 SNS에 사고 영상을 올리고 당시 상황을 설명했다.

B씨는 “동생과 한 아이 간에 실랑이가 있었는데 상대 아이 어머니가 자전거 타고 가던 동생을 중앙선까지 침범하면서 차로 쫓아가 고의로 들이받았다”면서 “아이들끼리 아무 일도 아닌 일을 가지고 동생을 쫓아와 역주행까지 해가며 중앙선까지 침범하고 고의적으로 동생을 들이 받았다”고 주장했다.

이어 B씨는 “영상 속 운전자는 오히려 자전거 바퀴가, 그리고 아이 다리가 밟힐 때까지 엑셀을 밟고 치고 나간다. 차가 덜컹거린다”며 “심지어 차에 내려 아이에게 '괜찮냐' 소리도 한마디 안 했다. 119도 다른 목격자가 보고 신고했다. 정말 끔찍하다”고 덧붙였다.

이와 관련해 경찰은 주변 CCTV 영상을 확보하고 운전자를 상대로 정확한 사고 경위를 조사하고 있다.


민철 글로벌이코노믹 기자 minc0716@g-enews.com