닫기

글로벌이코노믹

[G-쉽스토리] 대한조선, 그리스 해운사로부터 PC선 2척 수주

공유
0

[G-쉽스토리] 대한조선, 그리스 해운사로부터 PC선 2척 수주

건조 선박, 2021년에 인도 예정

center
정대성 대한조선 대표이사가 비대면 계약에 서명 중이다. 사진=대한조선
중견 조선사 대한조선이 석유제품운반선(PC선) 2척을 수주했다고 26일 밝혔다.

신종 코로나바이러스 감염증(코로나19)에 따른 악재로 대다수 선주(해운사)가 발주 계획을 보류하고 직접 수주 활동도 제한 받는 극한 위기상황을 극복하기 위해 대한조선은 적극적으로 비대면 온라인 수주활동을 펼친 결과 그리스 ‘네다 마리타임(Neda Maritime) 해운사로부터 2척 신규 수주에 성공했다.

이번 수주 선박은 재화중량 11만5000 DWT 급 롱레인지-II(LR-2) PC선으로 길이 249.97m, 너비 44m, 깊이 21.2m 제원으로 건조되며 2021년 말에 인도할 예정이다.

네다 마리타임이 대한조선에 발주한 것은 이번이 처음이다. 이는 대한조선이 그동안 유럽, 특히 그리스 시장에서 축적한 중형 탱커 분야의 브랜드 가치가 다시 입증된 것으로 보인다.

회사는 이번 수주를 통해 안정적인 일감을 확보하고 임직원과 지역사회에 큰 활력을 불어넣을 수 있을 것으로 기대하고 있다.

정대성 대한조선 대표는 “어려운 조선 시황에 맞서 기술력과 품질로 중대형 탱커 시장을 선도하는 동시에 혁신을 거듭해 미래 먹거리 확보에 최선을 다할 것”이라고 밝혔다.


남지완 글로벌이코노믹 기자 ainik@g-enews.com