닫기

글로벌이코노믹

문 대통령, "재난지원금 실질적 도움…소비 진작 현실화"

공유
0

문 대통령, "재난지원금 실질적 도움…소비 진작 현실화"

center
문재인 대통령이 26일 청와대에서 열린 국무회의에서 발언하고 있다. 뉴시스


문재인 대통령은 26일 "사상 최초로 정부가 국민에게 지원한 긴급재난지원금이 국민들께 큰 위로와 응원이 되고 있어 매우 기쁘다"고 말했다.

문 대통령은 이날 청와대에서 열린 국무회의 모두발언을 통해 이같이 말하고 "골목상권과 소상공인들에게도 실질적으로 도움이 되고 있다. 재난지원금이 소비로 이어져 소상공인 대출 감소폭이 둔화됐고, 카드 매출은 작년 수준을 회복한 것으로 나타나고 있다"고 밝혔다.
또 "재난지원금의 목적 중 하나였던 소비 진작의 효과가 현실화되고 있는 셈"이라며 "국민들께서 어려운 국민 경제에 보탬이 되기 위해 재난지원금을 적극적으로 소비해주신 덕분"이라고 했다.

문 대통령은 "한우와 삼겹살 매출이 급증했다고 한다. 경제 위축으로 허리띠를 졸라맸던 국민들의 마음이 와 닿아서 가슴이 뭉클하기도 하다"고 밝혔다.

문 대통령은 "기부에 참여하고 있는 국민들께도 특별히 감사드린다"며 "국민이 마련해주신 소중한 기부금은 고용보험기금으로 환입돼 어려운 국민들의 고용안정과 실업급여 등 일자리가 절실한 분들을 위해 꼭 필요한 곳에 쓰일 것"이라고 말했다.

또 "결국은 일자리인데, 지금과 같은 비상상황에서는 정부의 재정만으로 감당하기 어렵다"며 "국민 여러분의 기부가 일자리를 지키거나, 일자리를 잃은 분들에게 큰 힘이 될 것"이라고 밝혔다.


이정선 글로벌이코노믹 기자 jslee@g-enews.com