닫기

글로벌이코노믹

기업 체감경기 여전히 '우울'…"금융위기 때보다 회복속도↓"

공유
1

기업 체감경기 여전히 '우울'…"금융위기 때보다 회복속도↓"

center
자료=한국경제연구원


한국경제연구원이 26일 매출액 600대 기업을 대상으로 기업경기실사지수(BSI)를 조사한 결과, 6월 전망치는 68.9를 나타냈다.

이는 지난달의 61.8보다는 높아졌지만 여전히 70선을 밑돌았다.

BSI 전망치가 100 미만이면 경기가 악화될 것으로 보는 기업이 더 많은 것을 의미한다.

6월 전망치를 부문별로 보면, 내수 71.4, 수출 71.1, 투자 77, 자금 78.2, 고용 85.2, 채산성 76.2 등 전 부문이 기준선 미만을 나타낼 것으로 조사됐다.

재고는 104.8로 더 늘어날 것으로 나타났다.

업종별로는 자동차 42.1, 의류·신발 50, 의료·정밀기계 50, 비금속 광물 55, 금속 및 금속가공 55.2 순으로 전망치가 낮았다.

기업들은 코로나19 장기화로 수요 회복이 더디고 주요국 해외공장의 셧다운 지속으로 내수와 수출이 여전히 부진할 것으로 내다봤다.

특히 제조업의 자금사정 전망은 73.9로 글로벌 금융위기 직후인 2009년 1월의 66.4 이후 11년 만에 최저를 나타냈다.

일부 기업들은 신용등급 하락으로 대출연장에 실패하고 해외 매출채권 회수에도 어려움을 겪고 있는 것으로 나타났다.

한경연은 글로벌 금융위기 당시였던 2009년 1월 BSI가 52로 최저를 나타낸 후 두 달 만에 24.1포인트가 상승한 반면, 이번 위기 때는 지난 4월 59.3으로 최저를 기록 후 두 달 동안 9.6포인트 오르는 데 그쳤다고 지적했다.

한편, 5월 실적치는 70.6으로 61개월 연속 기준선 아래에 머물렀다.

내수(74.2), 수출(72.0), 투자(76.8), 자금(82.6), 재고(107.3), 고용(84.9), 채산성(78.4) 등 전 부문이 기준선 미만을 나타냈다.


이정선 글로벌이코노믹 기자 jslee@g-enews.com