닫기

글로벌이코노믹

코로나19…"숨쉬기 힘든 KF94보다 덴탈 마스크가 적합"

공유
0

코로나19…"숨쉬기 힘든 KF94보다 덴탈 마스크가 적합"

center
사진=픽사베이


코로나19의 유행이 장기화되는 상황에서는 'KF94' 'N95' 마스크보다 덴탈 마스크로 불리는 '수술용 마스크'가 공중 보건을 유지하는 데 더 적합한 것으로 지적됐다.

26일 의료계에 따르면 서울아산병원 진단검사의학과 김미나 교수는 최근 대한의학회지(JKMS) 오피니언란에 "코로나19 유행이 장시간 지속할 때 어떤 마스크를 착용할지는 매우 중요한 문제"라며 이같이 밝혔다.

김 교수는 "KF94 또는 N95 마스크는 비말(침방울)을 포획하는 기능이 우수하지만, 얼굴과 마스크 모서리가 밀착되지 않으면 효과가 없다"며 "오랜 시간 착용하기에도 편안하지 못하다"고 지적했다.

KF94 또는 N95 마스크는 얼굴에 밀착해 써야 하는데, 이렇게 착용한 후에는 숨쉬기가 불편해 코를 내놓는 등 '잘못된' 방법으로 쓰는 경우가 많다.

김 교수는 "KF94 또는 N95 마스크는 오랜 시간 착용하면 숨쉬기가 어렵고, 필터가 습기에 약해 장시간 착용해도 안 된다"면서 "유증상 감염자는 사용하기조차 어렵다"고 했다.

그는 KF94 또는 N95 마스크보다는 덴탈 마스크와 같은 수술용 마스크를 착용하는 게 더 적절하다고 주장했다.

김 교수는 "수술용 마스크는 오래 전부터 착용자의 비말 전파를 막는 효과가 있다고 검증됐다"며 "코로나19 팬데믹에 대비하기 위한 공중 마스크로 가장 권장되는 유형"이라고 밝혔다.

또 "면 마스크는 비말 방지 효과가 수술용 마스크보다 떨어지므로 수술용 마스크를 구할 수 없을 때만 사용하는 것이 바람직하다"고 덧붙였다.

식약처는 증가하는 수술용 마스크 수요에 대비, 덴탈 마스크와 유사한 형태의 가칭 '비말 차단용 마스크', '일반인용 수술용 마스크' 등을 생산하기 위해 관련 제도를 정비하고 있다.

의료인이 주로 사용하는 수술용 마스크에 대한 수요가 많아지자 이를 일반인용으로 생산할 수 있도록 새로운 형태의 마스크 규격 등을 제도화해 생산을 늘린다는 것이다.


이정선 글로벌이코노믹 기자 jslee@g-enews.com