닫기

글로벌이코노믹

아베, 1개월 반 만에 일본 전국 비상사태 선언 해제

공유
0

아베, 1개월 반 만에 일본 전국 비상사태 선언 해제

center
아베 신조(安倍進三) 일본 총리


아베 신조(安倍進三) 일본 총리는 25일 신종 코로나바이러스 감염증(코로나19) 관련, 도쿄와 홋카이도(北海道) 등 5곳에 남아 있던 비상사태 선언을 해제했다고 NHK 방송이 보도했다.

지난달 7일 일본 전국에 선언됐던 비상사태가 전면 해제된 것은 1개월 반만이다.

일본 정부는 이날 밤 대책본부를 열어 도쿄 등 수도권 1도 3현 및 홋카이도에 대한 비상사태 선언을 해제하기로 결정했다.

아베 총리는 "오늘 긴급조치를 해제하기로 했다. 이에 따라 전체 도도부현에서 응급조치를 실시할 필요가 없어져 비상사태의 해제를 선언한다"고 밝혔다.

아베 총리는 "코로나 시대의 새로운 일상을 만들어가야 한다. 비상사태를 해제한다고 해서 감염 확대의 위험이 사라지는 것은 아니다"며 3주마다 지역의 감염 상황과 감염 확대 위험을 평가하면서 외출이나 이벤트의 자제, 시설의 사용 제한 등에 대해 단계적으로 완화해나갈 방침이라고 말했다.
아베는 또 "단계적인 완화는 새로운 생활양식과 감염 확대 방지를 위한 업종별 지침의 실천이 전제가 된다. 3밀(밀접 밀폐 밀착)을 계속 피하고 사람과 사람 사이의 거리 확보, 마스크 착용을 비롯한 기본적 감염 대책을 계속 철저하게 준수할 것을 부탁드린다 "고 호소했다.

아베 총리는 위험 요소의 사전 차단을 강화하기 위해 입국 거부 대상에 인도 등 11개국을 추가하고 그 기간도 6월말까지 연장하기로 결정했다고 밝혔다.

아베 총리는 지난 4월 7일 신종 코로나바이러스 대책 특별조치법에 근거해 도쿄 등 7개 지역에 긴급사태 선언을 발령했다.

이후 같은 달 16일 긴급사태 발령 대상을 전국으로 확대하고, 감염자 증가가 두드러지는 도쿄 등 13개 지역을 '특별 경계 도도부현'으로 지정했다.

이달 4일에는 발령 기한을 6일에서 31일로 연장하기도 했다.

그러나 지난 14일 전국 47개 도도부현(都道府県·지방자치단체) 가운데 8곳을 제외한 39개 현에 대해 긴급사태 선언을 해제했다.

21일에 교토 등 3곳을 추가 해제했다.

그리고 25일 수도권의 1도(도쿄도) 3현(가나가와,지바, 사이타마 현)과 홋카이도에 남아있던 긴급사태도 해제했다.


이정선 글로벌이코노믹 기자 jslee@g-enews.com