닫기

글로벌이코노믹

통합당, 윤미향 의혹 총공세…"의혹 사실이면 벌 받아야"

공유
0

통합당, 윤미향 의혹 총공세…"의혹 사실이면 벌 받아야"

center
곽상도 미래통합당 위안부 할머니 피해 진상규명 TF 위원장. 뉴시스


미래통합당은 25일 위안부 할머니 피해 진상규명 태스크포스(TF) 위원 임명식과 첫 회의를 열고 더불어민주당 윤미향 당선인의 각종 의혹과 관련, 총공세에 나섰다.

TF 위원장인 곽상도 의원은 회의에서 "보조금 공시 누락, 기부금 목적 외 사용, 안성쉼터 '업계약서' 작성 의혹, 윤 당선인 부부의 일감 몰아주기 의혹, 부친 쉼터 관리인 특혜 채용 의혹, 정의연·정대협 관계자들의 장학금 나눠먹기 의혹 등만으로도 사퇴해야 할 충분한 이유가 된다"고 밝혔다.
곽 의원은 "정의연과 정대협은 방침에 반대한 할머니를 기림비에서조차 배제했다"면서 "정대협의 방침을 기리기 위해서 기림비를 만든 게 아니지 않느냐"고 되물었다.

주호영 원내대표는 "위안부 할머니들을 팔아먹었다는 절규 맺힌 외침에 국민의 한 사람으로서 분노하지 않을 수 없다"면서 의혹이 해소되지 않으면 국정조사를 추진하겠다고 밝혔다.

이종배 정책위의장도 "더불어민주당 측이 조직적으로 엄호하고 사건을 축소·은폐하려는 시도가 보인다"며 "여당의 방해로 진상 규명이 제대로 이뤄지지 않을 때는 끝까지 국정조사를 추진할 수 있다"고 했다.

통합당은 이날 위안부 피해자인 이용수 할머니의 두 번째 기자회견과 관련해서는 황규환 부대변인 명의의 논평을 통해 "할머니는 윤 당선인을 용서하지 않았고, 위안부 할머니들을 팔아넘긴 벌을 받아야 한다고 했다"면서 "의혹이 사실로 드러난다면 두 번 다시 이런 일이 없도록 벌을 받아야 할 것"이라고 말했다.


이정선 글로벌이코노믹 기자 jslee@g-enews.com