닫기

글로벌이코노믹

신한⸱하나금융, 경쟁 대신 상생...글로벌 협력 MOU

공유
0

신한⸱하나금융, 경쟁 대신 상생...글로벌 협력 MOU

center
(왼쪽부터)지성규 하나은행장과 조용병 신한금융그룹 회장, 김정태 하나금융그룹, 진옥동 신한은행장이 25일 양 그룹 간의 글로벌 경쟁력 강화를 위한 MOU를 체결하고 기념 촬영을 하고 있다. 사진=신한,하나금융
신한금융그룹과 하나금융그룹이 경쟁 대신 상생을 추구한다. 글로벌 경쟁력 강화를 위해 협력하기로 업무제휴를 맺은 것이다.

신한금융과 하나금융은 25일 서울 중구 롯데호텔에서 양 그룹 간 글로벌 경쟁력 강화를 위한 MOU를 체결하고 글로벌 사업 업무제휴를 추진한다고 밝혔다.

양 그룹은 국내 금융시장의 치열한 경쟁상황 속에서도 지속가능 성장을 위해 해외사업부문 확장을 지속 추진해 왔으며 이번 MOU를 계기로 글로벌 금융기업들과 어깨를 나란히 할 수 있는 글로벌 경쟁력을 키워나갈 계획이다.

협약을 통해 양 그룹은 대한민국 금융산업의 경쟁력 강화와 선진화를 위해 글로벌 부문에서 과당경쟁을 지양하고 상호협력하는 파트너십을 구축하기로 합의했다.
양그룹은 “그간 국내 금융그룹들이 다양한 형태로 해외 진출과 투자를 해 왔으나 특정 지역 진출 쏠림 현상과 국외 네트워크의 현지화, 대형화 추진 정체 등이 있었다”며 “이를 극복하고 글로벌 금융사들과 경쟁하기 위해서는 대한민국 금융기관간 과당 경쟁을 지양하고 상호 보완, 협력하는 관계 형성을 통한 성장과 혁신이 필요하다는 점에 인식을 같이 했다”고 밝혔다.

이번 협약을 통해 양 그룹은 글로벌 사업 전반의 공동 영업기회 발굴과 추진, 각국 규제와 이슈 사항에 대한 공동 대응, 공동 신규 해외시장 진출, 해외 공동 투자, 해외 네트워크 조성, 기타 다양한 형태의 글로벌 부문 교류와 협력 등을 추진해 나갈 계획이다.

이같은 파트너십 구축은 국내 대표 금융그룹 간 체결한 첫 혁신 사례로 향후 금융업의 새로운 패러다임을 제시할 것으로 평가받고 있다.

특히 양 그룹이 과당경쟁하지 않고 상호협력을 통해 내실있는 경쟁력 강화와 혁신을 이루겠다는 선언인 만큼 한국 금융산업의 혁신과 성장을 양 그룹이 모범적으로 주도할 것이라는 시장의 기대가 크다.

이날 협약식에서 김정태 하나금융 회장은 “이번 협약은 기존 양 그룹간 단순한 선의의 경쟁관계를 극복하고 글로벌 협력관계를 구축하는 새로운 금융 패러다임이 될 것”이라며 “양 그룹이 글로벌 금융기관들과 당당히 경쟁할 수 있는 초석이 될 것으로 기대한다”고 밝혔다.

조용병 신한금융 회장도 “이번 협약은 신한과 하나가 선의의 경쟁관계를 극복하고 협력관계를 구축하는 것을 넘어 새로운 금융 페러다임을 제시한 것”이라며 “양 그룹이 글로벌 경쟁력을 강화해 불확실한 글로벌 시장의 새로운 돌파구가 될 수 있는 좋은 기회가 될 것으로 기대한다”고 강조했다.


백상일 글로벌이코노믹 기자 bsi@g-enews.com