닫기

글로벌이코노믹

[글로벌-이슈 24]전 IAEA 사무차장 "북한, 핵물질 생산 노출, ICBM 발사 재개 가능"

공유
0

[글로벌-이슈 24]전 IAEA 사무차장 "북한, 핵물질 생산 노출, ICBM 발사 재개 가능"

북한이 핵물질 생산시설을 눈에 띄는 방식으로 재가동하고 핵공격 역량을 과시할 장거리 미사일 실험에 나설 수 있다는 분석이 국제원자력기구(IAEA) 전 사무차장이 내놓아 주목을 끌고 있다. 특히 22일 만에 활동을 재개한 김정은 북한 국무위원장이 '핵전쟁 억지력 강화'를 들고 나서고 5메가와트(MW) 원자로와 재처리 시설의 재가동과 핵무질 운반 모습을 고의로 위성에 노출시키고 있어 이런 관측이 설득력을 얻는다.

center
올리 하이노넨 전 국제원자력기구(IAEA) 사무차장. 사진=VOA


하이노넨 전 IAEA 사무차장은 24일(현지시각) 미국의소리방송(VOA) 전화인터뷰에서 북한 노동당 중앙군사위원회의 회의 결과를 김정은이 미국에 보내는 강력한 메시지로 해석하고 "핵개발 정황을 일부러 드러내는 '가시적 행동이 뒤따를 것"으로 내다봤다.

하이노넨 전 사무차장은 '핵전쟁 억지력'을 한층 강화하겠다는 북한의 방침과 관련해 "북한은 이런 계획을 성공시키기 위해 일부러 적들의 눈에 띄고 분석을 유도하는 행동을 할 것"이라고 진단했다.

그는 무엇보다 북한이 핵물질 즉 고농축 우라늄과 플루토늄을 눈에 띄는 방식으로 추가생산할 수 있다고 말했다.

영변 5MW 원자로와 관련해서는 그는 "최근 몇 년간 가동되지 않았지만 가동에 필요한 충분한 연료를 확보하고 있을 가능성이 크다"면서 "그렇게 할 경우 위성에 즉각 포착될 수 있다"고 설명했다.

그는 또 “북한은 재처리공장 가동 준비도 위성 사진에 그대로 드러내 메시지를 더욱 분명히 전달할 것”이라고 덧붙였다.

하이노넨 전 사무차장은 “몇 년째 공사 중인 실험용경수로(ELWR)의 상태는 잘 알려지지 않았다”면서 “가동 준비가 안 됐다면, 추가 작업을 통해 플루토늄 추가 생산을 국제사회에 보여주는 다른 신호를 강화할 것”이라고 내다봤다.

하이 노넨은 “우라늄 농축 공장은 경수로 연료로 사용할 저농축 우라늄을 충분히 생산했을 것”이라면서도 “우라늄 농축 공장과 다른 농축 의심 시설의 가동을 확인할 수 있는 가용 수단은 제한돼 있지만, 북한은 육불화 우라늄(uranium hexafluoride) 컨테이너의 이동을 고의로 노출함으로써 신호를 보낼 수 있다”고 설명했다.

center
북한의 대륙간탄도탄(ICBM) 화성-15형. 사진=뉴시스

미사일 시험 발사와 관련해서는 하이노넨 전 차장은 “핵 관련 메시지가 담기지 않으면 별 영향을 주지 못할 것”이라면서 “장거리 대륙간탄도미사일, 혹은 우주 발사체 발사가 이런 목적에 부합할 것”이라고 밝혔다. 그는 “탄두가 실린 재진입체가 대기권으로 되돌아오는 실험을 할 경우 더 직접적인 메시지가 되겠지만, 안정적인 운반 시스템을 완성하고 배치하는 데 중요한 과정인 이런 실험을 북한이 이미 했다는 강력한 증거는 없다”고 말했다.


박희준 글로벌이코노믹 기자 jacklondon@g-enews.com