닫기

글로벌이코노믹

코로나19 재확산 우려…이탈리아 북부 다시 야간통행 금지

공유
0

코로나19 재확산 우려…이탈리아 북부 다시 야간통행 금지

center
23일(현지시간) 이탈리아 북부 밀라노의 두오모 대성당 앞을 시민들이 걸어 다니고 있다. AP/뉴시스


이탈리아에서 코로나19으로 인한 봉쇄 조치가 완화되고 있는 가운데, 북부 일부 지역에서 다시 야간 통행금지 조치가 도입됐다.

24일(현지시간) 이탈리아 뉴스채널 스카이 TG24에 따르면 이탈리아 북부 브레시아 시장인 에밀리오 델 보노는 아르날도 광장에 23∼24일 각각 오후 7시 30분부터 다음날 오전 5시까지 통행 금지령을 내렸다.

델 보노 시장은 지금까지 롬바르디아에서 이뤄진 코로나19 대응 성과가 일부 사람들에 의해 좌절되는 것을 막기 위해 새로운 제한도 준비돼 있다고 경고했다.

브레시아는 롬바르디아 주에 속한다.

봉쇄 조치가 완화됨에 따라 코로나19 대응 긴장이 풀리는 듯하자 시 당국이 다시 제한을 걸고 있는 모습이다.

브레시아를 포함한 롬바르디아 지역은 코로나19로 인해 큰 타격을 받은 지역이다.

한편 AP통신, 블룸버그 통신에 따르면 24일 이탈리아 당국은 지난 24시간 동안 코로나19 신규 확진자가 531명으로 확인됐다고 밝혔다.

12일 째 1000명을 밑돌았다.

이로써 이탈리아 코로나19 확진자는 22만 9858명이 됐다.

이날 사망자가 50명 확인되면서 모두 3만 2785명으로 늘었다.


이정선 글로벌이코노믹 기자 jslee@g-enews.com