닫기

글로벌이코노믹

안철수 "코로나19 백신 올해 연말, 늦어도 내년 중반까지 나올 것"

공유
1

안철수 "코로나19 백신 올해 연말, 늦어도 내년 중반까지 나올 것"


center
안철수 국민의당 대표. 사진=뉴시스

"빠르면 올해 늦어도 내년 중반까지는 코로나19 백신이 나올것 같다."

안철수 국민의당 대표가 신종 코로나바이러스 감염증(코로나19) 백신 개발에 대해 "빠르면 올해 연말, 아무리 늦어도 내년 중반까지는 백신이 나오지 않을까 기대하고 있다"고 밝혔다.
안 대표는 24일 대구 수성구에서 개최된 '대구·경북 청년 창업인과의 공감 토크' 행사를 마친 후 기자들과 만나 "백신이 일반에 접종 가능한 형태가 되기 위해서는 시험 과정을 거쳐야 한다. 기간도 많이 필요하고 비용이 많이 드는 부분인데 어떻게 하면 기간을 단축할 지 많은 국가 차원의 협력이 진행되고 있다"며 이같이 말했다.

그는 지난 3월1일부터 보름 동안 대구에서 코로나 의료봉사 활동을 해 의사의 모습이 부각되며 크게 주목을 받은 바 있다. 안 대표는 총선 직후에 대구를 다시 찾겠다는 약속을 지키기 위해 지난달 27일 아내인 김미경 서울대 교수와 대구동산병원에 돌아와 봉사활동을 하기도 했다. 이어 이날 다시 대구를 찾은 것이다.

안 대표는 이날 대구 행사에서도 "코로나는 백신이 만들어져야 끝난다"며 "보통은 백신 하나를 만드는 데 5년이 걸린다. 그런데 이번 경우는 전 세계가 빠른 속도로 협력을 하고 법적인 문제를 뛰어넘으면서 기간을 굉장히 많이 단축시켰다. 빠르면 올 연말이고 아무리 늦어도 18개월, 내년 중반에는 나오는 걸로 예상되고 있다"고 설명했다.

이어 "백신이 나오는 게 중요한 이유가, 전체 인구가 60% 정도가 항체를 가지면 그 전염병은 사라진다. 그렇게 되면 혼자 병을 앓다가 그치는 경우가 많아진다. 한번 앓고 지나간 사람과 백신을 맞은 사람, 합해서 60% 인구가 항체를 가지면 코로나는 사라질 것"이라고 내다봤다.


온기동 글로벌이코노믹 기자 16990@g-enews.com