닫기

글로벌이코노믹

안나푸르나 실종교사들 유해 132일만에 국내 운구

공유
1


안나푸르나 실종교사들 유해 132일만에 국내 운구

교사들은 지난 1월 13일 교육봉사를 떠났다가 17일 네팔 히말라야 안나푸르나 해발 3230m 지점 데우알리산장 인근에서 실종

center
히말라야 안나푸르나에서 눈사태로 실종됐던 교사 네 명의 유해가 23일 인천공항 제1터미널을 통해 운구되고 있다. 시진=뉴시스
네팔 교육봉사를 떠났다가 사망한 교사 4명의 유해가 132일 만에 고국으로 돌아왔다.

충남교육청 23일 오후 4시 인천국제공항 1터미널을 통해 실종교사 유해가 돌아왔다고 밝혔다.

이들 교사들은 지난 1월 13일 교육봉사를 떠나 17일 네팔 히말라야 안나푸르나 해발 3230m 지점 데우알리산장 인근에서 실종됐다.

지난달 25일부터 이달 1일 유해가 수습되어 네팔 수도 카트만두에 있는 병원에 안치됐다.

그러나 신종 코로나바이러스감염증(코로나19)로 인해 항공을 통한 운구가 어려워지자 가족 동의를 거쳐 현지에서 화장됐다.

충남교육청은 개별 장례 치르기를 원하는 가족들의 뜻에 따라 장례식장별로 직원들을 보내 적극 지원하기로 했다.

교육청은 장례식장별로 각계에서 조문객이 많을 것으로 보고 엄숙한 장례가 이뤄지도록 철저히 대비하고 있다.

충남교육청은 "유가족들이 조용하고 차분한 분위기 속에 장례를 치를 수 있도록 적극 협조해달라"고 당부했다.


유명현 글로벌이코노믹 기자 mhyoo@g-enews.com