닫기

글로벌이코노믹

코로나19가 덮친 부동산시장…국민 다수 “6개월 이내 회복될 것”

공유
0


코로나19가 덮친 부동산시장…국민 다수 “6개월 이내 회복될 것”

center
서울시 서초구 반포동 일대 재건축단지 모습. 사진=뉴시스
코로나19 사태로 부동산시장이 침체기를 겪고 있는 가운데 국민 4명 중 3명은 부동산 시장이 6개월 이내 회복세를 보일 것으로 예상했다.

23일 국토연구원에 따르면 지난 3월 11일부터 27일 일반가구 6680가구를 대상으로 코로나19가 주택시장에 미치는 영향 기간에 대해 설문조사한 결과 ‘6개월 가량’일 것이란 답변이 2667가구(39.9%)로 가장 많았다.

이중 2453가구(36.7%)는 3개월로 예상해 코로나19 영향이 6개월 이내에 마무리 될 것으로 내다봤다. 이어 ‘1년’ 이란 응답이 1310가구(19.6%), ‘2년’ 95명(1.4%), ‘2년 이상’ 155명(2.3%) 등으로 나타났다.

중개업소(2338개소)를 대상으로 한 설문조사에서도 비슷한 결과가 나왔다. 6개월이라고 응답한 곳이 41.6%로 가장 많았고, ‘3개월’(40.3%), ‘1년’(15.9%), ‘2년’(0.9%), ‘2년 이상’(1.3%) 등으로 조사됐다.

이는 부동산 거래가 활발해져야 수수료 수입이 늘어나는 중개업소의 기대심리가 반영된 것으로 풀이된다.

박천규 국토연구원 부동산시장연구센터장은 “중국의 경우 코로나19 확산세가 진정되자 중국 부동산 시장이 다시 회복세를 나타내고 있다”면서 “코로나19 이후에 발생할 수 있는 주택시장변동성 충격을 예방할 수 있는 정책이 필요하며, 따라서 정부는 시장 안정 정책 기조를 유지할 필요가 있다”고 말했다.


김하수 글로벌이코노믹 기자 hskim@g-enews.com