닫기

글로벌이코노믹

민주당, “우리들의 대통령 그리워…노무현 정신 이어받겠다”

공유
0


민주당, “우리들의 대통령 그리워…노무현 정신 이어받겠다”

center
고 노무현 전 대통령 추모석. 뉴시스


더불어민주당은 23일 고 노무현 전 대통령 서거 11주기를 맞아 "국민만 바라보고 국민을 위한 세상을 꿈꾸셨던 우리들의 대통령이 그 어느 때보다 그립다"고 추모했다.
강훈식 수석대변인은 이날 현안 서면 브리핑을 통해 "언제나 국민과 함께하고자 했던 노무현 대통령이 우리 곁을 떠난 지 11년이 됐다"며 "세월이 흘렀지만 너무나 인간적인 그분의 모습을 우리는 여전히 기억하고 있다"고 밝혔다.
강 수석대변인은 "세계적 국난을 국민의 힘으로 극복하고 있는 지금, 더불어 '사람 사는 세상'을 말씀하셨던 노무현 대통령의 말씀이 가슴 깊이 와 닿는다"고 했다.
또 "노무현 대통령은 국민 모두가 평등하고 공정한 세상, 정의로운 대한민국을 만들고자 평생을 헌신했다"며 "그분이 만들어낸 작은 변화의 씨앗은 이제 우리 사회의 더 나은 미래를 향해 결실을 맺고 있다"고 말했다.
그러면서 "이렇듯 노무현 대통령이 꿈꿨던 상식이 통하는 사회, 반칙과 특권이 없는 세상은 문재인 정부의 나라다운 나라, 새로운 대한민국을 위한 여정으로 이어지고 있다"며 "우리 마음속에 깊이 그분은 영원히 살아 있을 것이다. 더 겸손하고 더 낮은 자세로 국민을 위한 그분의 발자취를 한 걸음 한 걸음 따르겠다"고 했다.
강 수석대변인은 또 "더불어민주당은 새로운 노무현 정신과 가치를 이어받아 그분이 꿈꾸었던 반칙과 특권이 없는 공정한 사회, 정의로운 나라, 사람 사는 세상을 국민과 함께 만들어 갈 것"이라고 밝혔다.


이정선 글로벌이코노믹 기자 jslee@g-enews.com