닫기

글로벌이코노믹

김종인, "통합당 정상궤도 올릴 것…40대 기수론 강요 안 해

공유
0


김종인, "통합당 정상궤도 올릴 것…40대 기수론 강요 안 해

center
김종인 미래통합당 비대위원장직 내정자가 주호영 원내대표와 함께 22일 기자들과 인터뷰하고 있다. 뉴시스


김종인 미래통합당 비상대책위원장 내정자는 22일 내년 재보궐 선거까지 비대위 체제로 당을 이끌어달라는 요청을 수락했다.

주호영 원내대표는 이종배 정책위의장, 김성원 원내수석부대표와 함께 이날 서울 종로구 김 내정자의 개인 사무실을 방문, 비대위원장직 수락을 정식 요청했다.
비대위원장 임기는 내년 4월7일 재보궐 선거 때까지로, 김 위원장이 실질적으로 공천권을 행사해 총선에 이어 재보궐 선거도 진두지휘할 것으로 보인다.

주 원내대표는 면담을 마친 후 취재진에게 "저희들이 김종인 박사를 비대위원장으로 모시는 게 좋겠다는 말씀을 드렸고 또 위원장님으로부터 당을 살리고 나라 살리는데 온힘을 쏟겠다는 말씀을 들었다"고 밝혔다.

김 내정자는 비대위원장 추대 소감을 묻는 질문에 "처음에 비대위원장 요청받았을 적에 여러 가지 생각해서 해보겠다고는 했는데 여러 사정이 있었는지 모르지만 한 달 넘도록 시간이 경과됐기 때문에 내가 다른 얘기 할 거 없이 일단은 수용하고, 하여튼 최선을 다해서 당을 정상궤도에 올리는데 남은 기간 동안 열심히 노력을 해보려고 한다"고 했다.

차기 대권후보군을 묻는 질문에는 "아직 얘기할 단계가 아니다"며 "40대 기수론이 있는지 없는지 모른다. 지금 그런 사람들이 나올지 안 나올지 모르는데 40대 기수론을 무조건 강요할 수는 없는 것 아니냐"고 되물었다.


이정선 글로벌이코노믹 기자 jslee@g-enews.com