닫기

글로벌이코노믹

손병두, "SPV 매입대상에 '추락천사' 기업도 포함"

공유
0


손병두, "SPV 매입대상에 '추락천사' 기업도 포함"

center
손병두 금융위원회 부위원장.


손병두 금융위원회 부위원장은 20일 저신용 회사채·기업어음(CP) 매입기구(SPV) 지원 대상에 코로나19 여파로 신용등급이 떨어진 '추락 천사(Fallen Angel)'도 포함된다고 밝혔다.

손 부위원장은 이날 정부서울청사에서 기획재정부, 한국은행 등 관계부처와 함께 가진 '제4차 비상경제 중앙대책본부회의' 관련 브리핑에서 이같이 말했다.

정부는 이날 코로나19로 어려움을 겪고 있는 기업들의 유동성을 지원하기 위해 10조 원 규모의 SPV를 출범시키기로 했다.

정부가 1조 원을 출자, 산업은행의 출자를 뒷받침하고, 산업은행은 1조 원의 후순위대출금을 지원하며 한국은행이 8조 원의 선순위 대출로 자금을 부담하는 구조다.
산은이 회사채와 CP 매입을 주도하지만, 한은이 SPV에 직접 대출을 통해 유동성을 공급하는 것이다.

대신 정부가 직접 출자에 나서 자금을 지원하는 한은의 신용위험을 덜어줬다.

한은은 캐피탈 콜 방식으로 SPV가 자금을 요청할 때 대출에 나서게 된다.

손 부위원장은 "코로나19 이전 정상 기업이었다면 코로나19 이후 신용등급이 하락하더라도 SPV 지원 대상에 포함하고자 한다"며 "이를 통해 기업들의 위기긴급, 경쟁력 유지를 적극 뒷받침하겠다"고 말했다.

또 "자금조달 과정에서는 한국은행이 선순위 대출, 산은이 후순위 대출구조라는 '신디케이트론' 방식을 활용하고 자금운용과정에서는 등급별 바스켓 운용 등을 통해 비우량채 지원과 과도한 손실방지라는 두 가지 목표를 달성할 것"이라고 했다.

그러면서 기업들이 SPV 지원에 과다하게 의존하지 않고 시장 조달 노력을 우선적으로 기울이도록 하는 유인장치를 마련했다고 밝혔다.

또 SPV가 회사채·CP 매입 때 시장금리 수준의 신용등급에 따라 차등화된 가상수수료를 부과, 기업들이 정책적 지원에 과도하게 의존하지 않도록 할 방침이다.


이정선 글로벌이코노믹 기자 jslee@g-enews.com