닫기

글로벌이코노믹

펀드 투자자 34%, 판매직원 권유로 투자… 불완전판매 위험

공유
0


펀드 투자자 34%, 판매직원 권유로 투자… 불완전판매 위험

center
사진=픽사베이


펀드 투자자 가운데 34.2%가 금융회사 판매직원의 권유로 상품에 가입한 것으로 나타났다.

18일 한국금융투자자보호재단의 '2019 펀드 투자자 조사 결과' 보고서에 따르면 작년 11∼12월 전국 성인 2530명을 대상으로 설문한 결과, 이같이 나타났다.

자발적으로 투자했다는 응답은 31.7%, 주변 사람의 권유로 투자했다는 응답은 19.9%였다.

또 투자자의 31%는 판매직원을 통해 펀드 관련 정보를 얻는다고 했으며, 인터넷 18.1%, 주변 지인 15.9% 순이었다.
판매회사를 방문한 금융소비자 중 투자자 정보 확인서나 투자성향 진단을 하지 않았다는 응답도 21.2%나 됐다.

투자자의 24.4%는 주거래 금융회사를 펀드 판매회사로 선택했고, 9.3%는 집이나 회사와 가까운 판매회사를, 6.8%는 아는 판매직원이 있는 판매회사를 선택했다고 했다.

상품 유형은 주식형 27.3%, 혼합형 27%, 채권형 16.5%, MMF 11.1%, 파생형 8.1%, 부동산펀드 7.5% 순으로 나타났다.

투자 이후 운용보고서를 읽어봤다는 응답자는 41.4%였다.

그러나 보고서를 읽었다는 투자자의 23.2%는 보고서 내용을 이해하지 못했다고 했다.

한편 펀드에 투자하고 있다고 응답한 비율은 35.4%였다.

재단은 펀드 투자 과정에서 판매직원에 대한 의존도 높기 때문에 불완전판매에 노출될 수 있는 위험이 있다고 지적했다.


이정선 글로벌이코노믹 기자 jslee@g-enews.com

[알림] 본 기사는 투자판단의 참고용이며, 이를 근거로 한 투자손실에 대한 책임은 없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