닫기

글로벌이코노믹

들쭉날쭉 서울 주유소 기름값, 최대 1000원 가까이 차이

공유
1

들쭉날쭉 서울 주유소 기름값, 최대 1000원 가까이 차이

center
자료= E컨슈머 에너지∙석유감시단


서울 시내 주유소의 기름값이 최대 ℓ당 1000원 가까이 차이가 나는 것으로 나타났다.

에너지 소비자단체인 E컨슈머 에너지∙석유감시단에 따르면 12일 오전 현재 서울 지역의 휘발유 가격 격차는 ℓ당 최대 906원, 경유는 970원 벌어진 것으로 조사됐다.

서울에서 휘발유값이 가장 싼 주유소는 도봉구 도봉제일주유소 송만에너지(현대오일뱅크)로 1163원이었으며, 가장 비싼 주유소는 중구의 서남주유소(SK에너지)로 2069원으로 나타났다.

경유값이 가장 비싼 주유소는 용산구의 서계주유소(GS칼텍스)로 ℓ당 1929원, 가장 싼 주유소는 동작구 21세기주유소(SK에너지)로 959원이다.

감시단은 한국석유공사 유가정보서비스 오피넷에 근거, 휘발유와 경유 가격을 비교했다

구별로 보면 휘발유 가격이 가장 많이 차이나는 지역은 중구로 나타났다.

중구의 가장 싼 주유소는 1288원(알뜰주유소)이고 가장 비싼 주유소는 2069원(SK에너지)로 781원 차이가 났다.

경유의 경우 강남구의 격차가 컸다.

강남구의 가장 싼 주유소는 1081원(SK에너지, 현대오일뱅크)이고, 가장 비싼 주유소는 1865원(SK에너지)으로 확인됐다.

에너지∙석유감시단은 소비자들의 합리적인 소비를 돕기 위해 서울 및 6대 광역시⋅도에서 조사한 주유소 가격을 분석하고 있으며, 소비자에게 가장 싸게 판매한 '착한주유소'도 매월 선정하고 있다.


이정선 글로벌이코노믹 기자 jslee@g-enews.com