닫기

글로벌이코노믹

박지원, "이낙연은 고건·이회창 반면교사 삼아야"

공유
0

박지원, "이낙연은 고건·이회창 반면교사 삼아야"

center
박지원 민생당 의원


박지원 민생당 의원은 6일 여권의 차기 대선주자로 거론되는 이낙연 전 국무총리에 대해 "과거 고건, 이회창 전 총리의 경우를 반면교사 삼아 실수를 안 하는 것도 중요하다"고 조언했다.

박 의원은 이날 광주 KBS라디오 ‘출발 무등의 아침’에 출연, "지금 현재 잘 하고 계시고 국민들로부터도 압도적으로 지지를 받고 있고 앞으로도 잘 하겠지만"이라면서 이같이 말했다.

박 의원은 "저도 선거 때 호남 대통령, 전남 대통령을 이야기했지만 이제는 이 전 총리를 위해서도 전 국민과 전국을 바라보고 정치를 해야 하지 지역으로 국한시켜서는 안 된다"고도 했다.

이 같은 발언은 이 전 총리가 이천 화재참사 합동분향소를 방문했다가 구설에 오른 일을 언급한 것으로 보인다.

이 전 총리는 일반 조문객 신분으로 분향소를 찾았다가 일부 유족들의 항의를 받고 자리를 떴다.

한 유족이 "이럴 거면 그냥 가시라"고 항의하자 이 전 총리는 "일반조문을 허용한다기에 일반 조문객으로 온 것"이라고 맞받았고 "가겠습니다"며 자리를 떴다.

장제원 미래통합당 의원은 이날 자신의 페이스북에 올린 글에서 이 전 총리의 발언을 언급하며 "너무너무 맞는 말을 너무너무 논리적으로 틀린 말 하나 없이 하셨다. 그런데 왜 이리 소름이 돋을까" 꼬집었다.


이정선 글로벌이코노믹 기자 jslee@g-enews.com