닫기

글로벌이코노믹

문 대통령, "재난지원금 기부는 자발적 선택…강요 안 돼"

공유
0

문 대통령, "재난지원금 기부는 자발적 선택…강요 안 돼"

center
문재인 대통령이 4일 청와대 여민관에서 열린 수석·보좌관 회의에 참석, 발언을 끝내고 있다. 뉴시스


문재인 대통령이 4일 신종 코로나바이러스 감염증(코로나19) 긴급재난지원금 지급과 관련, "기부는 선의의 자발적 선택이다. 강요할 수도 없고 강요해서도 안 될 일"이라고 말했다.

문 대통령은 이날 청와대에서 수석·보좌관 회의를 주재, 모두발언을 통해 "정부가 추가경정예산 심의 과정에서 긴급재난지원금 지급 대상을 전 국민으로 넓히면서 자발적 기부를 할 수 있는 장치를 마련했다. 온 국민이 힘을 모아 경제 위기를 함께 극복하자는 뜻"이라며 이렇게 말했다.
또 "기부에서 느끼는 보람과 자긍심이 보상"이라며 "형편이 되는 만큼 뜻이 있는 만큼 참여해 주시기 바란다"고 했다.

문 대통령은 또 "기부금은 고용 유지와 실직자 지원에 쓰일 것"이라며 "많든 적든 어려운 이웃과 연대하는 손길이 되고, 국난 극복의 힘이 될 것"이라고 밝혔다.

그러면서 "기부할 형편이 안 되더라도 재난지원금을 소비하는 것만으로도 위축된 내수를 살리는데 기여하는 것"이라고 했다.

문 대통령은 또 "정부는 국민들께서 정성으로 모아준 기부금이 필요한 곳, 어려운 국민들을 위해 가장 효과적으로 쓰일 수 있도록 최선을 다하겠다"고 말했다.


이정선 글로벌이코노믹 기자 jslee@g-enews.com