닫기

글로벌이코노믹

홍남기, "10조 원 규모 2차 소상공인 금융지원 내달 중 개시"

공유
0

홍남기, "10조 원 규모 2차 소상공인 금융지원 내달 중 개시"

center
홍남기 경제부총리 자료사진


홍남기 부총리 겸 기획재정부 장관은 29일 "10조 원 규모의 2차 소상공인 금융지원 프로그램을 재설계했다"면서 "5월중 지원이 개시될 수 있도록 할 방침"이라고 말했다.

홍 부총리는 이날 정부서울청사에서 열린 제1차 비상경제 중앙대책본부 회의 모두발언에서 "신종 코로나바이러스 감염증(코로나19) 충격이 심리·실물·고용 측면에서 본격화되고 있다"면서 이같이 밝혔다.
홍 부총리는 "코로나19의 실물·금융 충격, 공급·수요 충격, 생산·소비 타격, 수출·수입 위축 등 충격의 다변 복합성, 동시 다발성, 예측 불가성으로 인해 과거 그 어느 위기 시보다 강력한 대응과 범부처 역량 결집이 긴요하다"면서 "본격화될 경제 위기에 대응한 강력한 경제방역이 필요한 시점"이라고 지적했다.

그러면서"코로나19로 가장 큰 어려움을 겪고 있는 분들이 곧 소상공인"이라며 "12조 원 규모의 1단계 초저금리 금융지원을 16조4000억 원으로 4조4000억 원 확대한 데 이어 2차 프로그램을 발표하게 됐다"고 했다.

홍 부총리는 "2차 프로그램은 6대 시중은행이 95% 신용보증기금 보증을 받아 중신용도 기준 연 3∼4%대 금리로 2년 거치 3년 분할 상환하는 방향으로 지원할 계획"이라며 "1차 프로그램 수혜자는 지원 대상에서 제외토록 해 가능한 한 많은 중간 신용도 이하의 실수요자 지원이 이뤄지도록 할 계획"이라고 말했다.

홍 부총리는 "경제 중대본을 중심으로 매주 국내외 경제 흐름과 리스크요인 사전 점검·관리, 정책의 현장추진 점검·보완, 위기극복 추가대책 발굴·수립, 실시간 경제상황과 정책대응의 투명한 공개 등을 실행해 나갈 것"이라고 덧붙였다.


이정선 글로벌이코노믹 기자 jslee@g-enews.com