닫기

글로벌이코노믹

홍남기, "전 국민 재난지원금 4.6조 더 필요…대부분 적자국채"

공유
0

홍남기, "전 국민 재난지원금 4.6조 더 필요…대부분 적자국채"

center
홍남기 경제부총리 자료사진


홍남기 부총리 겸 기획재정부 장관은 28일 "긴급재난지원금이 전 국민을 대상으로 지급하기로 결정될 경우 지방비 부담분 1조 원을 포함, 모두 4조6000억 원 정도 더 소요될 것으로 예상된다"고 밝혔다.
홍 부총리는 이날 국회 예산결산특별위원회에서 "추가 소요 재원은 대부분 적자국채 발행을 통해 충당하는 것이 불가피할 것으로 보이나 추가적인 세출 구조조정을 통해 적자국채 발행 규모를 줄일 수 있는 방안도 협의토록 하겠다"면서 이같이 밝혔다.

홍 부총리는 "지급 대상을 확대하면 지방비 분담분도 추가로 늘어나게 되는데 추가 부담에 대한 지방자치단체 부담을 줄이는 방향으로 국회에서 논의가 된다면 정부도 협조하겠다"고 말했다.

홍 부총리는 "이번 추경안과 연계된 기금과 특별회계로부터의 예수금을 증액하고 외국환평형기금 등에 대한 예탁 규모를 줄여 일반회계에 대한 예탁금을 늘리기 위해 공공자금관리기금 수입과 지출 규모를 1조5467억 원 증액하려고 한다"고 밝혔다.


이정선 글로벌이코노믹 기자 jslee@g-enews.com