닫기

글로벌이코노믹

포스코, 2019 기업시민보고서 발간... 국내 ESG 분야 선도

공유
0

포스코, 2019 기업시민보고서 발간... 국내 ESG 분야 선도

고객, 임직원, 협력사, 지역사회, 주주 등 이해관계자 관점에서 기업시민 실천 성과 정리

center
포스코의 '2019 기업시민보고서'가 22일 발간됐다. 사진=포스코 기업시민 홈페이지
포스코가 22일 지구의 날에 ‘2019 기업시민보고서’를 발간했다.

포스코는 철강업계 뿐만 아니라 국내 환경·사회·지배구조(ESG) 분야에서 변화를 이끌기 위해 지난 1월 국내 최초 ESG 전담조직을 발족했으며 ESG 관점에서 종합한 기업시민보고서를 발간했다.

최근 글로벌 기업 가운데 환경적(Environmental), 사회적(Social) 책임을 다하지 않거나 지배구조(Governance)가 불건전한 기업 재무성과가 갑자기 악화되는 사례가 늘어나 고객, 임직원, 협력사, 지역사회, 주주 등 다양한 이해관계자들이 ESG관련 활동성과 공개를 요구해 오고 있다.

이에 포스코는 기업시민보고서에 경영이념인 기업시민의 활동영역(비지니스, 사회, 사람) 별로 주요 성과를 정리하고 세부적으로 경제와 ESG관점에서 소개해 이해관계자 요구를 충족시킬 수 있게 구성했다.

특히 올해부터 포스코는 국내외 관련 업계 벤치마킹과 이해관계자 인터뷰를 통해 의견 수렴 범위를 확대하고 국제 보고서 가이드라인(GRI), 기후 관련 재무정보공개 테스크포스(TCFD) 권고안, 지속가능성 회계기준위원회(SASB) 기준 등 글로벌 가이드라인과 UN의 지속가능발전목표(SDGs)를 고려해 회사가 직면한 이슈들을 선정하고 이에 대한 중장기 대응 전략을 공개했다.

또한 신종 코로나바이러스 감염증(코로나19) 대응, 친환경 제품을 통한 비지니스 전략, 분쟁광물을 넘어 책임광물로의 진화 등 철강업계가 직면한 시의성 있는 이슈들에 대한 포스코 전략과 변화도 심도 있게 다루는 포커스 페이지를 신설했다.

최정우 회장은 최고경영자(CEO) 메시지를 통해 “코로나19 상황을 겪으며 ‘기업은 사회와의 조화를 통해 성장한다’는 사실을 다시 인식하는 계기가 됐다”며 “포스코는 ‘더불어 함께 발전하는 기업시민’ 경영이념 아래 글로벌 철강사로서 책임과 역할을 다해 위기를 극복하고 더 나은 사회로 나아가는 데 기여할 수 있도록 노력하겠다”고 밝혔다.

2019 포스코기업시민보고서는 포스코 기업시민홈페이지 (http://corporatecitizenship.posco.com/)에서 다운로드 가능하며 온라인 PDF를 기반으로 링크 연계와 검색 기능을 신설해 독자의 편의성을 증진시켰다.


남지완 글로벌이코노믹 기자 ainik@g-enews.com