닫기

글로벌이코노믹

경총, "코로나 장기화 우려…정부의 전폭적인 지원 필요"

공유
0

경총, "코로나 장기화 우려…정부의 전폭적인 지원 필요"

center
손경식 한국경영자총협회 회장


손경식 한국경영자총협회 회장은 신종 코로나바이러스 감염증(코로나19) 사태가 장기화될 것이라고 우려, 정부의 전폭적인 지원을 촉구했다.

손 회장은 22일 서울 더플라자호텔에서 열린 경총 경영발전자문위원회에서 "코로나19 팬데믹으로 세계적으로 인적·물적 교류가 사실상 차단됨에 따라 경제도 큰 충격을 받고 있다"며 이같이 밝혔다.

손 회장은 "수출의존도가 높은 우리나라는 해외의 경제활동이 풀리지 않으면, 그만큼 충격도 오래 갈 것으로 보인다"며 "만약 '팬데믹이 예상보다 오래 지속되거나 2021년 재발할 가능성도 상존한다'는 IMF의 경고가 현실화 될 경우, 코로나19로 인한 위기의 폭과 강도는 가늠하기 어려울 정도로 더욱 확대될 우려도 있다"고 지거했다.

손 회장은 "기업들이 이번 경영위기를 버텨나갈 수 있도록 정부의 총체적이고 전폭적인 지원이 필요하다"며 "그간 정부가 여러 가지 지원책을 마련해 대응하고 있지만, 현장에서는 좀 더 적극적인 지원이 필요하다는 목소리가 많다"고 주장했다.
그러면서 "사회적 거리 두기도 대규모로 영업을 영위하는 사업장이 가장 늦게 풀리는 경우가 많고, 문제가 생겼을 때 고용에 미치는 파급효과도 대기업이 더 클 수밖에 없기 때문에 기업 규모에 상관없이 과감하고 충분한 정부 지원이 요청된다"고 주장했다.

손 회장은 "경영악화로 자금난에 빠진 기업들이 이번 위기를 버텨나갈 수 있도록 유동성 공급을 확대하고 실효성을 제고할 필요가 있다"며 "회사채 발행 지원프로그램과 채권시장안정 펀드의 규모를 더욱 확대해야 자금시장의 불안을 잠재울 수 있고, 일시적 자금 부족으로 인한 흑자도산도 방지할 수 있을 것"이라고 말했다.

손 회장은 또 "기업이 최대한 고용을 유지할 수 있도록 정책역량이 집중되어야 할 것"이라며 "일자리 문제는 민생에 직결되는 만큼 우리 기업들도 고용 유지를 위해 최선의 노력을 경주하겠다"고 말했다.

손 회장은 그러면서 "하지만 기업의 노력만으로는 부족하다"며 현재까지는 매출이 저조하고 일감 자체가 격감된 상황에서도 예년 수준으로 지출되는 인건비 부담을 소화해 나가고 있지만, 이러한 상황이 몇 달 더 간다면 막대한 고용 유지 비용 자체를 감당할 수 없게 될 것"이라고 말했다.

손 회장은 "따라서 노동계도 일자리 유지를 위해 고통을 분담하고, 정부도 고용유지지원금 및 고용유지세액공제 확대 같은 다양한 지원책을 마련해 노사정이 함께 상생적 협력을 통해 기업도 살리고 일자리도 지키는 길을 찾아야 한다"고 주장했다.

또 "포스트 코로나 시대에는 많은 것들이 이전과 달라질 수 있다"며 "코로나19 지속 정도에 따라 차이가 있겠지만, 제조업 글로벌 공급망이 축소되고 세계화가 위축되며 보호무역주의가 강화될 가능성이 높으며, 향후 경제회복 과정에서 글로벌 생존 경쟁은 더욱 더 치열해질 것"이라고 말했다.

손 회장은 따라서 "규제혁신을 통해 기업들의 국제경쟁력을 높이고 생산성 향상과 신성장 동력 확대로 경제 체질을 강화, 기업의 기를 살려 투자를 활성화해야 한다"고 말했다.


이정선 글로벌이코노믹 기자 jslee@g-enews.com