닫기

글로벌이코노믹

두산그룹, 두산중공업 재무구조 개선계획 채권단에 전달

공유
1

두산그룹, 두산중공업 재무구조 개선계획 채권단에 전달

center
두산그룹은 13일 채권단에 두산중공업 재무구조 개선계획을 전달했다. 두산그룹 사옥 이미지. 사진=뉴시스
두산그룹은 13일 채권단에 두산중공업 재무구조 개선계획을 전달했다.

산업은행과 수출입은행 등 국책은행으로부터 1조 원을 지원받은 두산그룹과 대주주는 두산중공업 경영위기를 타개하기 위해 뼈를 깎는 자세로 재무구조 개선계획을 마련했다.

그룹 계열사 두산중공업도 경영정상화와 신속한 재무구조 개선을 위해 매각 또는 유동화 할 수 있는 모든 자산을 검토 중이며 이를 통해 두산중공업 경영 정상화에 박차를 가할 방침이다.

이날 채권단에 제출한 재무구조 개선계획은 향후 채권단과의 협의, 이사회 결의 등을 거쳐 최종 확정할 예정이다.

두산그룹 전 계열사 임직원은 확정되는 계획을 최대한 성실히 이행해 목표를 이른 시일내에 달성할 수 있도록 최선을 다할 방침이다.

그룹 관계자는 "재무구조 개선계획이 최종 확정되면 상세한 내용을 추후에 발표할 예정"이라고 설명했다.


남지완 글로벌이코노믹 기자 ainik@g-enews.com