닫기

글로벌이코노믹

국내 코로나19 가만히 나두면 한 달 뒤 확진자 4만3000명

공유
0


국내 코로나19 가만히 나두면 한 달 뒤 확진자 4만3000명

기모란 교수팀, '코로나19 국내 확산 모델링:사회적 거리두기 효과 분석' 결과

center
지난 9일 오후 서울 용산구 이태원 세계음식거리의 한 유흥시설에 신종 코로나바이러스 감염증(코로나19) 확산 방지를 위한 집합금지명령 안내문이 붙어 있다. 사진=뉴시스
신종 코로나바이러스 감염증(코로나19)을 아무런 조치도 하지 않고 방치하면 한 달 뒤 확진자가 최대 4만3000명에 이를 수 있다는 모의실험 결과가 나왔다.

기모란 국립암센터 교수는 10일 생활방역위원회 회의에 참석해 국립암센터 국제암대학원 최선화 연구원과 공동 연구한 '코로나19 국내 확산 모델링:사회적 거리두기 효과 분석' 결과를 공개했다.

이 분석 결과에 따르면 현재는 코로나19 지역사회 전파가 시작한 2월 18일부터 28일에 비교해 전파율이 75% 정도 감소했다. 국내에서는 대구에서 31번 환자가 나온 2월 18일부터 확진자가 급증하기 시작했다.

이 시기 국내 코로나19 재생산 지수(감염병 환자 1명이 다른 사람한테 바이러스를 옮길 수 있는 감염력)는 3.5에 달하지만, 현재는 0.8 정도로 떨어진 상태다.

기 교수팀은 지금 정부에서 강력하게 추진하는 사회적 거리두기를 유지할 경우 하루 확진자 수는 40명 정도로, 이달 23일 기준 약 1만1091명이 될 것으로 예상했다. 한 달 후인 5월 9일 기준으로는 하루 확진자 27명, 누적 확진자 1만1565명 정도로 분석했다.

그러나 사회적 거리두기를 중단하고, 2월 말 이후 시행된 검역 강화 조치 등을 모두 하지 않는 최악의 상황을 가정하면 한 달 후 하루 확진자 수는 40854명, 누적 확진자 수는 4만3569명에 달할 것으로 예상됐다. 지금보다 전파율이 약 50% 증가한다고 가정했을 때다.

최 연구원은 "지역사회 전파 초반에는 사회적 거리두기 조치 등을 하지 않았던 상황"이라며 "현재 전파율이 초반의 25% 수준이고, 이 값에서 다시 전파율이 1.5배(50%) 높아진다고 하면 R값이 현재의 3배 이상으로 늘어나기 때문"이라고 설명했다.

이어 "단순하게 사회적 거리두기 하나를 중단한다고 나오는 결과는 아니다"라고 한 뒤 "정부의 검역 강화, 집단시설 관리 등의 조치가 하나도 이뤄지지 않는 최악의 상황을 가정한 결과여서 현실과는 거리가 있다"고 설명했다.


이태준 글로벌이코노믹 기자 tjlee@g-enews.com