닫기

글로벌이코노믹

우크라이나 대통령, 문 대통령에 전화…"진단키트 지원 요청"

공유
0


우크라이나 대통령, 문 대통령에 전화…"진단키트 지원 요청"

center
문재인 대통령 통화 모습. 사진=뉴시스


문재인 대통령은 10일 볼로디미르 젤렌스키 우크라이나 대통령과 정상 통화를 갖고 신종 코로나바이러스 감염증(코로나19)과 관련, 공조 방안을 논의했다.

이날 오후 5시부터 25분 동안 계속된 통화는 젤렌스키 대통령의 요청으로 성사됐다고 강민석 청와대 대변인이 밝혔다.

문 대통령은 "코로나19 대응 관련 국제 사회의 협력과 연대가 그 어느 때보다 긴요한 상황에서 유럽에 비해 먼저 확산을 겪은 한국이 상대적으로 많은 경험과 임상 데이터를 축적하고 있어 이를 우크라이나를 포함한 국제사회와 적극 공유해 나가겠다"고 밝혔다.

문 대통령은 또 지난번 주요 20개국(G20) 특별 화상 정상회의에서 형성된 공감대를 언급하며 "세계 경제 위축을 막기 위한 국제공조 차원에서 기업인 등 필수인력의 이동이 합리적 수준에서 허용되어야 한다"고 했다.

젤렌스키 대통령은 "우크라이나는 한국처럼 안정화 단계에 접어든 상태는 아니며, 향후 1~2주가 고비"라며 한국의 경험과 방식을 공유받기를 희망한다는 의사를 전달했다.

그러면서 코로나19 진단키트 및 관련 의료물품의 지원을 요청했다고 강 대변인은 전했다.

문 대통령은 "우크라이나가 구체적인 요청사항을 알려준다면 국내 수급 상황 등을 보아가면서 실질적으로 도움을 줄 수 있는 방안을 검토하겠다"고 밝혔다.

젤렌스키 대통령은 "오늘 직접 지시해서 한국행 우크라이나 수공기에 한국 교민도 탑승, 돌아가는 성과가 있었다"며 "이 말씀을 꼭 드리고 싶었다"고 했다.

젤렌스키 대통령은 떠 "양국이 코로나19 사태를 함께 성공적으로 극복, 1992년 수교 이래 꾸준히 발전해온 양국 협력관계가 한층 더 제고시키기 위해 금년 중 문 대통령이 우크라이나를 꼭 방문해 달라"고 했다.

문 대통령은 "초청에 감사드린다"며 "구체적 사항은 외교 채널을 통해 협의하자"고 화답했다.


이정선 글로벌이코노믹 기자 jslee@g-enews.com