닫기

글로벌이코노믹

금융당국, 마스크업체 등 69개 코로나 테마주 집중 감시

공유
0

금융당국, 마스크업체 등 69개 코로나 테마주 집중 감시

center
서울 여의도 증권가 자료사진


금융당국은 신종 코로나바이러스 감염증(코로나19) 테마주에 대한 모니터링을 강화하기로 했다.

마스크·진단기기·백신·세정 및 방역 관련 69개 종목이다.

금융위원회와 금융감독원, 한국거래소는 10일 "이른바 코로나19 테마주로 매수세가 유입되며 주가가 급등락하는 등 변동성이 확대되는 양상을 보인다"며 "코로나19 테마주에 대한 모니터링을 대폭 강화할 것"이라고 밝혔다.
금융당국은 "코로나19 확산 영향과 무관한 회사나 사업 실체가 불분명한 회사가 코로나19 테마주로 부각되고 무분별한 추종 매매 등이 따르는 경우 투자자 피해 우려가 커질 수밖에 없다"고 지적했다.

마스크 생산업체로 잘못 알려진 한 상장기업의 경우 코로나19 테마주로 전해지면서 주가가 단기간에 300%나 급등했다가 이후 급락했고 체외진단기 생산업체를 자회사로 둔 다른 상장기업 역시 주가가 100% 상승했다가 이후 하락했다.

금융당국은 금감원·거래소에 설치된 '루머단속반'을 적극 가동, 악성 루머 등에 대한 모니터링을 강화하고 거래와의 연관성을 점검하고 있다.

또 주식 게시판, SNS, 문자 메시지 등을 통한 허위사실·풍문 유포행위를 집중 단하고, 한국인터넷진흥원(KISA)과 주식 매수 추천 스팸 데이터를 공유하고 있다.

금융당국은 코로나19 문제가 부각된 뒤 69개 테마주 중 54개 종목에 대해서는 146차례에 걸쳐 '투자주의·경고·위험' 등의 시장경보를 발동했다,

금융당국은 불공정거래 혐의가 포착된 2개 종목에 대한 심리에 착수, 혐의가 확인되면 본격적인 조사를 할 예정이다.


이정선 글로벌이코노믹 기자 jslee@g-enews.com

[알림] 본 기사는 투자판단의 참고용이며, 이를 근거로 한 투자손실에 대한 책임은 없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