닫기

글로벌이코노믹

빌 게이츠, 문 대통령과 통화…"전 세계 모범 배울 것"

공유
0


빌 게이츠, 문 대통령과 통화…"전 세계 모범 배울 것"

center
문재인 대통령이 10일 오전 청와대 여민관에서 빌 게이츠 빌&멜린다 게이츠 재단 이사장과 전화 통화하고 있다. 뉴시스


문재인 대통령은 10일 마이크로소프트(MS) 창업자인 빌 게이츠 빌앤드멜린다게이츠재단 이사장과 통화를 갖고 신종 코로나바이러스 감염증(코로나19)과 관련, 의견을 주고받았다.

통화는 빌 게이츠 이사장의 요청으로 성사됐다.

이날 오전 10시부터 25분 동안 계속된 통화에서 빌 게이츠 이사장은 "대통령을 직접 만나서 코로나 극복을 위한 노력에 감사드리고 싶었다"며 "한국이 코로나19를 잘 관리해서 세계의 모범이 되고 있다"고 말했다.

또 "대통령께서 지도력을 보여주셨다"며 "저 역시 한국의 대응을 보고 배울 것"이라고 밝혔다.

문 대통령은 "워싱턴 주정부의 자택대기령에 따라 요즘 자택에서 근무하고 계신다고 들었는데, 전화로나마 처음 인사를 하게 되어 반갑다"며 "여러 계기에 한국의 코로나 대응을 높이 평가해주셔서 깊이 감사하다"고 했다.

문 대통령은 또 "우리 정부는 코로나 발생 초기부터 개방성, 투명성, 민주성의 3대 원칙에 따라 적극 대응하고 있고, 세계보건기구(WHO)의 권고에 따라 인적 물적 이동의 제한을 최소화하고 있다"고 밝혔다.
그러면서 "다행스럽게도 오늘 신규 확진자가 30명 아래까지 줄어들었지만 아직 안심할 상황은 아니어서 사회적 거리두기 운동을 계속하고 있다"고 말했다.

문 대통령은 그러면서 "우리 정부는 아시아 지역 국가로는 최초로 세계백신면역연합(GAVI)에 공여했고, 올해부터는 감염병혁신연합(CEPI)에도 기여할 계획"이라고 밝혔다.

문 대통령은 "게이츠 재단도 GAVI와 서울에 본부를 두고 있는 국제백신연구소(IVI) 등 국제기구를 후원하고 있고, 우리 정부와도 함께 '라이트펀드(Right Fund)'에 공동출자하고 있는 것으로 알고 있다"고 했다.

지난해 7월 설립된 '라이트 펀드'는 보건복지부와 게이츠재단, 국내 생명과학기업이 공동출자해 설립됐다.

500억 원의 기금 가운데 우리 정부가 250억 원, 게이츠 재단이 125억 원을 기여했다.

빌 게이츠 이사장은 "개발도상국은 보건이 취약하고 사회적 거리두기 운동이 여의치 않아 앞으로 아주 많은 코로나 사망자들이 이들 취약국가에서 나올 것으로 우려된다"며 "한국정부가 GAVI에 협력해 주셔서 대단히 감사하다"고 말했다.

문 대통령도 이에 "이사장의 전망에 공감하며, 우리 정부도 코로나 개도국 상황이 염려스러워 취약한 국가들을 대상으로 인도적 지원을 하고 있다"며 "특히 한국산 진단키트 지원 요청이 많아 가능한 많은 도움을 줄 수 있는 방안을 적극 모색 중"이라고 밝혔다.

그러면서 "감염병에 취약한 나라에 대한 인도적 지원과 백신 개발 및 보급 등의 분야에서 재단 측과의 협력을 보다 확대해 나갈 수 있기를 기대한다"고 덧붙였다.

문 대통령은 "한국은 코로나 완치자의 혈장을 비롯해 많은 자료를 확보하고 있다"며 "치료제 개발 보급을 위해서도 협력이 필요하다"고도 강조했다.

빌 게이츠 이사장은 "치료제는 백신보다 빨리 개발할 수 있을 것으로 보이는데다 사망자를 감소시킬 수 있고 의료진의 과부하 역시 막을 수 있다"고 했다.


이정선 글로벌이코노믹 기자 jslee@g-enews.com