닫기

글로벌이코노믹

파월 연준 의장 “코로나19 끝나면 강한 경기 반등”

공유
1

파월 연준 의장 “코로나19 끝나면 강한 경기 반등”

'L자형' 장기침체-'U자형' 완만한 회복세보다 V자 반등 시사

center
제롬 파월 미국 연방준비제도(Fed) 의장. 사진=뉴시스
제롬 파월 미국 연방준비제도(연준·Fed) 의장은 9일(현지시간) 신종 코로나바이러스 감염증(코로나19) 확산이 끝나면 경제가 다시 강하게 반등할 것이라고 예상했다.

파월 의장의 이 같은 전망은 'L자형' 장기침체나 'U자형' 완만한 회복세로 이어지지는 않을 것이라는 낙관적 시그널을 보낸 것으로 해석된다.

파월 의장은 9일(현지시간) 브루킹스연구소 주최 웹캐스트 연설에서 "미국 경제기반이 탄탄한 상황에서 이번 격변의 시기에 접어들었다는 점은 향후 경기회복을 뒷받침하는 요인"이라고 말했다.

그는 2분기 성장세는 매우 취약할 것으로 전망하면서도 "바이러스 확산이 통제되면 기업이 다시 문을 열고 사람들은 일터로 돌아갈 것"이라며 "경기 반등이 오면 강력할 것이라고 믿을 모든 이유가 있다"고 말했다.

다만 "우리 모두는 가능한 한 빨리 (경제활동 재개가) 이뤄지기를 원하고 있다. 우리 모두는 잘못된 출발(false start)을 피하기를 원한다"고 덧붙였다.

파월 의장은 연준의 공격적인 조치들로 금융시장의 여건은 대체로 개선됐다고 긍정 평가하면서, 앞으로도 공격적인 조치를 이어가겠다는 의지를 거듭 밝혔다.

그는 "이번 어려운 시기에 우리가 할 수 있는 모든 것을 하고 있다"면서 "강한 경제를 되찾기 위한 교량이 만들어지도록 우리의 수단을 쓰고 있다"고 설명했다.

그러면서 "차입 비용을 낮추기 위해 기준금리를 '제로' 수준으로 인하했다"면서 "경제가 폭풍을 헤쳐나가고 우리 목표인 최대고용과 물가안정의 궤도에 올라섰다는 확신이 생길 때까지 이런 낮은 금리를 유지할 것"이라고 강조했다.

파월 의장은 "우리의 대출 권한도 유례없는 수준으로 가동하고 있다"면서 "경기회복 경로에 올라섰다고 확신할 때까지 강하고 선제적이면서도 공격적으로 우리의 권한을 계속 사용하겠다"고 덧붙였다.

연준은 이날 최대 2조3000억 달러(2800조 원)의 유동성을 투입하는 조치를 내놨다. 다만 연준의 조치는 '상환조건부' 대출이라는 점을 분명히 했다.

파월 의장은 "우리에게는 특정 수혜자에게 자금을 지급할 권한이 없다"면서 "대출금이 완전히 상환될 것이라는 기대를 갖고 안전한 대출에 나설 수 있을 뿐"이라고 설명했다. 미국인 가계에 직접적으로 현금을 지급하는 연방정부의 조치와는 성격이 다르다는 의미다.


이태준 글로벌이코노믹 기자 tjlee@g-enews.com