닫기

글로벌이코노믹

코로나19에도 외국인투자 늘었다…2분기는 ‘불투명’

공유
0

코로나19에도 외국인투자 늘었다…2분기는 ‘불투명’

center
산업통상자원부


신종 코로나바이러스 감염증(코로나19)에도 1분기 외국인투자가 늘어난 것으로 집계됐다.

9일 산업통상자원부에 따르면 1분기 외국인직접투자(FDI)는 신고 기준 32억7000만 달러로 지난해 같은 기간 보다 3.2% 늘어난 것으로 잠정 집계됐다.

도착 기준으로는 기저효과로 17.8% 감소한 24억1000만 달러로 나타났다.

산업부는 1분기 중에는 소재·부품·장비 분야 글로벌 기업의 투자를 유치, 국내 공급망 확충과 제조업 경쟁력 강화에 기여했다고 밝혔다.

글로벌 화학소재 기업인 듀폰은 1월 일본의 3대 수출규제 품목 중 하나인 극자외선(EUV)용 포토레지스트 개발·생산시설을 충남 천안에 짓기로 했다.

케이만군도의 B사가 빅데이터 분석을 통한 맞춤상품 추천 중고거래 플랫폼에 투자하는 등 전자상거래 플랫폼, 바이오·헬스케어 등 신산업 분야에 대한 투자도 확대됐다.

또 K-뷰티, K-컬쳐처럼 세계 시장에서 프리미엄을 인정받은 소비재·문화상품에 대한 투자가 활발하게 이뤄졌다.

그러나 전망은 밝지 않다.

유엔 무역투자개발회의(UNCTAD)는 코로나19의 영향으로 글로벌 외국인직접투자가 2020∼2021년 30∼40% 감소할 것으로 전망했다.

이미 진행 중인 투자는 계속되겠지만, 국내에 직접 공장을 짓는 그린필드 투자의 신규·증액 결정이나 인수합병(M&A) 거래가 모두 위축될 가능성이 크다고 내다봤다.


이정선 글로벌이코노믹 기자 jslee@g-enews.com