닫기

글로벌이코노믹

일자리 비상…홍남기, "고용지표 둔화 움직임 포착"

공유
0


일자리 비상…홍남기, "고용지표 둔화 움직임 포착"

center
홍남기 경제부총리 겸 기획재정부 장관.


홍남기 경제부총리 겸 기획재정부 장관은 9일 신종 코로나바이러스 감염증(코로나19)과 관련, "지난달 구직급여 신청자 수가 작년 수준을 크게 웃돌 것으로 예상되는 등 고용지표 둔화 움직임이 포착됐다"고 말했다.
홍 부총리는 이날 정부서울청사에서 열린 코로나19 대응 경제관계장관회의 겸 위기관리대책회의에서 "앞으로 고용 상태가 불안정한 임시·일용직과 매출 급감을 겪고 있는 자영업·소상공인 중심으로 고용 조정 가능성이 높은 상황"이라고 우려했다.

홍 부총리는 "가장 중요한 과제 중 하나는 민생의 근간인 '사람과 일자리'를 지켜내는 것"이라며 "정부는 일자리안정자금 지원단가 최대 7만 원 인상, 고용유지지원금 휴업수당의 최대 90%까지 지원, 여행·관광 숙박·관광 운송·공연업 등 특별고용지원업종 지정 등 고용안정 대책에 각별한 노력을 기울여오고 있다"고 했다.

그러면서 "기업이 고용을 유지하고 노동자가 일자리를 지키는 것은 국가 경제 및 국민생계와 직결되는 민생안정의 가장 중요한 토대"라며 "이에 대한 충분하고도 치밀한 대책 마련이 매우 중요하다"고 강조했다.


이정선 글로벌이코노믹 기자 jslee@g-enews.com