닫기

글로벌이코노믹

성윤모, “코로나로 국내 기업 해외 주요 공장 27% 가동 중단”

공유
0


성윤모, “코로나로 국내 기업 해외 주요 공장 27% 가동 중단”

center
성윤모 산업통상자원부 장관. 사진=뉴시스


성윤모 산업통상자원부 장관은 신종 코로나바이러스 감염증(코로나19)으로 6일 현재 국내 기업의 해외 주요 공장 약 27%가 가동을 멈췄다고 밝혔다.

성 장관은 8일 제4차 비상경제회의 후 정부서울청사에서 가진 관계부처 합동 브리핑에서 코로나19로 인한 해외 공장 셧다운 현황과 영향을 묻는 질문에 이같이 말했다.

성 장관은 또 "2월에는 중국에서의 코로나19 발생으로 밸류체인(가치사슬)이 제대로 작동하지 않아 어려움이 있었다면 현재는 (코로나19가) 유럽, 미국, 동남아시아 등 전 세계로 확산되고 있다"며 "그러나 소재·부품·장비 338개 품목의 수급 차질은 없다"고 했다.

성 장관은 이번에 내놓은 '수출활력 제고 방안'은 코로나19가 전 세계로 급속하게 확산하는 상황에서 수출에 미치는 영향을 최소화하면서 동시에 어떻게 위기를 기회로 활용할지에 초점을 맞췄다고 말했다.

성 장관은 "글로벌 공급망이 변화하는 가운데 우리는 다행스럽게 지난해 일본 수출규제에 따라 100개 품목을 특별 관리해왔고, 코로나 사태에 대응해 338개 품목을 (확대) 선정, 핵심 품목 재고 확충·다변화·공급망 안정화 대책을 추진하게 됐다"고 말했다.


이정선 글로벌이코노믹 기자 jslee@g-enews.com