닫기

글로벌이코노믹

전대넷, "만족스럽지 않은 온라인 강의…등록금 환불" 주장

공유
0

전대넷, "만족스럽지 않은 온라인 강의…등록금 환불" 주장

6일 '코로나19 대학가 재난시국선언문' 발표

center
전국대학학생회네트워크 회원들이 6일 서울 종로구 정부서울청사 앞에서 신종 코로나바이러스 감염증(코로나19) 대학가 재난시국선언을 하고 있다.사진=뉴시스
대학생들이 신종 코로나바이러스 감염증(코로나19)으로 인해 대학들이 온라인 수업으로 전환하자 수업을 받을 권리와 주거불안을 호소하며 상반기 등록금 환급과 교육당국-대학-학생 3자 협의체 소집을 요구했다.

26개 대학 총학생회 전국대학학생회네트워크(전대넷)는 6일 서울 종로구 정부서울청사 앞에서 기자회견을 열고 이 같은 내용을 골자로 한 '코로나19 대학가 재난시국선언문'을 발표했다.

전대넷은 지난달 18~31일 대학생 6261명을 대상으로 '수업권 침해 사례조사'를 진행했다.

조사 결과에 따르면 ‘강의 질에 만족하지 않는다‘고 답한 대학생이 응답자 5127명 중 64.2%(3293명)에 달했다.

이 외에도 ‘학교·강사와의 소통 미비‘ 53.1% ‘실험실습 과목이 없다‘ 49%, ’서버접속 오류‘ 46.2% 등 피해 사례가 발생했다.

대학들이 개강을 미루면서 기숙사 강제 퇴거와 불필요한 월세를 내야만 하는 상황에 처했다고 응답한 대학생은 30.7%로 나타났다.

전대넷은 이러한 자료로 근거로 교육 당국에 대책 마련을 요구했으나 아직 답을 받지 못했다고 밝혔다.

전대넷은 시국선언문을 통해 "교육부는 등록금 환불은 각 대학 총장들의 소관이라 하고, 대학은 교육부에서 지침을 내려야 가능하다며 학생들의 요구를 뒷전으로 미루고 있다"고 목소리를 높였다.

이들은 이어 "전국 300만 대학생들은 수업권과 등록금뿐만 아니라 경제적 이중, 삼중고에 시달리고 있다"고 주장했다.

전대넷은 원격수업으로 인한 상반기 등록금 반환과 대학생을 위한 경제 대책 마련을 촉구했다. 또한 교육부와 대학, 학생들이 참여하는 3자 협의회 소집도 요구했다.

전대넷은 대책 마련이 나올 때 까지 각 대학 총학생회를 중심으로 시국선언 집회를 이어나갈 계획이다.


유명현 글로벌이코노믹 기자 mhyoo@g-enews.com