닫기

글로벌이코노믹

홍남기, "실업·도산 최소화하기 위한 최대한의 정책 보강 필요"

공유
0

홍남기, "실업·도산 최소화하기 위한 최대한의 정책 보강 필요"

center
홍남기 경제부총리 자료사진.


홍남기 경제부총리 겸 기획재정부 장관이 6일 신종 코로나바이러스 감염증(코로나19) 사태로 인한 경제 충격에 대응하기 위해 추가적인 대책을 보강하는 것이 필요하다고 밝혔다.

홍 부총리는 이날 정부서울청사와 세종청사 간 화상 확대간부회의를 열고 "민생의 기반을 지켜내고 실업·도산을 최소화하며 우리 경제의 복원력을 조기에 회복하기 위해선 5가지 분야에서의 정책이 신속히 보강돼야 할 필요가 있다"고 말했다.

5가지 분야는 ▲자영업자·소상공인의 피해 극복 지원의 사각지대 보완 ▲생산 차질, 일시적 유동성 애로 등을 겪고 있는 한계·위기 기업 대응 ▲고용 충격에 대비한 고용 안정화 대책 ▲소비·투자 등 내수 활성화 대책 ▲수출력 견지 대책 마련 등이다.
홍 부총리는 "자영업자와 소상공인, 기업, 국민들이 당장 몇 개월간의 '고비 계곡'을 잘 견뎌내고 다시 일어서도록 하는 데 지금까지의 지원은 충분하지 않다"고 지적했다.

홍 부총리는 "코로나19 사태가 글로벌 팬데믹(pandemic, 세계적 대유행)으로 선포되면서 세계 경제와 우리 경제에 전례 없을 정도의 영향을 미치고 있고, 실물 경제로의 영향은 더욱 깊고 가속화될 것으로 전망된다"면서 "최대한의 추가 대책이 긴요하다"고 강조했다.

홍 부총리는 코로나19 사태 이후 세계 경제 질서와 산업 생태계가 크게 달라질 것에도 미리 대비해야 한다고 주문했다.

홍 부총리는 "범정부 태스크포스(TF)를 구성, 비대면 언택트(Untact) 산업 육성 등 '포스트 코로나' 시대의 경제정책방향과 정책 과제들을 선제적으로 검토하라"고 지시했다.

또 직원들에게 "현장의 목소리와 애로사항 등을 경청하고 정책으로 연결하려는 열정이 필요한 시기"라면서 "산을 만나면 길 내고 물을 만나면 다리 놓아 돌파한다는 자세(봉산개도 우수가교∙逢山開道 遇水架橋)를 견지하라"고 당부했다.


이정선 글로벌이코노믹 기자 jslee@g-enews.com