닫기

글로벌이코노믹

[그곳에 가고 싶다] 단체 출사까지 금지한 화순 세량지

공유
0


[그곳에 가고 싶다] 단체 출사까지 금지한 화순 세량지

center
전남 화순군은 신종 코로나바이러스 감염증(코로나19) 확산을 막기 위해 세량지 단체 출사를 금지한다고 밝혔다.사진=화순군 제공
벚꽃 피는 시기, 전국의 사진 애호가들이 즐겨찾는 화순 세량지가 통제된다.

전남 화순군은 신종 코로나바이러스 감염증(코로나19) 확산을 막기 위해 세량지 방문객을 통제하고 단체 출사를 금지한다고 밝혔다.

세량지는 산 벚꽃이 피는 시기에 사진 동호인들의 단체 출사지로 유명하다. 매년 전국에서 1000명 이상 사진 동호인들이 단체 출사를 왔던 곳이다.
화순군은 올해 코로나19 선제 예방 조치로 세량지에 대한 방문을 통제하기로 했다. 예년 같으면 발 디딜 틈 없이 장사진을 이루는 단체 출사도 금지한다.

화순군은 4일부터 마스크를 착용하지 않은 방문객의 출입을 막고 사회적 거리두기 동참을 유도할 계획이다.

또 세량지 입구에 발열 체크 초소를 설치해 37.5도 이상인 방문객은 귀가 조치할 방침이다.

화순군 관계자는 "사진 동호인들의 단체 출사를 막기 위해 세량지 둑에 펜스를 설치한다"며 "코로나19를 막기 위한 사회적 거리두기에 동참해 달라"고 당부했다.[뉴시스]


이태준 글로벌이코노믹 기자 tjlee@g-enews.com