닫기

글로벌이코노믹

두산인프라코어, 中 건설업체에 22t 급 중형 장비 32대 판매

공유
0

두산인프라코어, 中 건설업체에 22t 급 중형 장비 32대 판매

中 건설기계 시장 빠른 회복세... 성수기 본격화 기대

center
두산인프라코어가 중국에서 판매하고 있는 22톤급 중형 굴착기 DX220LC-9C가 가동되고 있다. 사진=두산인프라코어
두산인프라코어가 중국 건설기계 시장 회복세에 힘입어 현지에서 중형 굴착기를 대규모 수주했다.

건설기계 전문업체 두산인프라코어는 중국 동북지역 지린성에 있는 대형 인프라건설 업체 2곳에서 22t 급 중형 굴착기 32대를 수주했다고 6일 밝혔다. 이 장비들은 창춘시 지하철, 고속도로, 교량 등 인프라 건설 현장에 쓰일 예정이다.

중국에서 영업을 총괄하는 염윤성 두산인프라코어 전무는 “이번에 수주한 고객사들은 10대 이상 추가 구매 의사를 밝혔다”며 “뛰어난 제품력과 고객과의 신뢰관계를 통해 추가 수주를 이어 나갈 것”이라고 말했다.

두산인프라코어는 지난해 중국 굴착기 시장에서 7.3%의 점유율을 기록했다. 구체적으로 지린성 지역은 최근 3~4년간 10%대 시장점유율을 유지하고 있으며 올해 2월 누계 점유율은 13%에 육박했다.

올해 초 '신종 코로나바이러스 감염증(코로나19)' 여파로 크게 위축됐던 중국 제조업은 빠른 속도로 회복하고 있다.

중국 국가통계국은 3월 제조업 구매관리자지수(PMI)가 52.0이라고 지난달 31일 발표했다. 지난 2월에 역대 최저치인 35.7을 기록한 직후 크게 반등한 것이다. 일반적으로 제조업 PMI가 50을 넘으면 경기 확장 국면을 뜻한다. PMI는 제조업 분야 경기동향지수로 기업 구매담당자를 대상으로 한 설문조사를 통해 경기를 판단하는 지표로 사용한다.

지난 2월까지 중국 굴착기 시장 누계 판매는 1만4000여 대를 기록해 전년 동기 대비 절반 규모로 줄었지만 3월 한 달 간 4만 대를 웃돌며 전년 수준을 회복했다.

두산인프라코어 관계자는 “연초 두 달 여 간 주춤했던 중국 시장 수요가 정상화되는 추세”라며 “업계에서는 시장 성수기가 4~5월에 본격화 할 것으로 기대하고 있다”고 밝혔다.


남지완 글로벌이코노믹 기자 ainik@g-enews.com