닫기

글로벌이코노믹

정 총리, "수도권 대규모 감염되면 서구 국가 위기 닥칠 것"

공유
0

정 총리, "수도권 대규모 감염되면 서구 국가 위기 닥칠 것"

center
정세균 국무총리. 사진=뉴시스


정세균 국무총리는 수도권이 대규모로 감염되면 유럽·미국 등 서구 국가가 겪는 위기가 우리에게 다시 닥칠 수 있다며 강도 높은 사회적 거리두기 동참을 호소했다.

정 총리는 6일 정부서울청사에서 열린 신종 코로나바이러스 감염증(코로나19) 중앙재난안전대책본부회의 모두발언을 통해 "오늘부터 다시 2주 동안 강도 높은 사회적 거리두기가 시작됐다"고 밝혔다.
정 총리는 "여기서 느슨해지면 감염이 확산될 것이 분명해 불가피하게 연장을 선택할 수밖에 없었다"며 "상상하고 싶지도 않지만 만약 수도권에서 감염이 대규모로 퍼지면 지금 서구 여러 나라가 겪는 위기가 우리에게 다시 닥쳐올 수 있다"고 우려했다.

그러면서 "사회적 거리두기가 절실하게 필요하다는 것을 강조하며 국민들께 감사 말씀드린다"면서 "방역 최일선에서 목숨 걸고 헌신하는 의료진, 온라인 개학 준비로 애쓰는 학교 선생님과 학부모님들께 정말 죄송하고 고맙다"고 말했다.

정 총리는 "주말 답답함을 견디지 못한 많은 시민들이 외출했다"며 "야외는 실내보다 전파 위험이 현저히 낮지만 일부에선 우려할 만큼 인파가 밀집한 경우도 있었다"고 지적했다.

또 "물리적 거리두기는 남을 위한 배려일 뿐 아니라 스스로를 지키는 가장 효과적인 방역수단"이라며 "국민 한분 한분이 방역 전문가가 돼서 자신의 건강과 공동체 안전을 지킨다는 마음으로 충분한 안전거리를 확보하는 등 개인위생에 유의해 달라"고 당부했다.


이정선 글로벌이코노믹 기자 jslee@g-enews.com