닫기

글로벌이코노믹

100대 기업 직원 1인당 영업이익 1억3400만 원…1위는?

공유
1


100대 기업 직원 1인당 영업이익 1억3400만 원…1위는?

center
자료=사람인


매출액 상위 100대 기업 직원들은 작년 한 해 동안 1인당 평균 1억3400만 원의 영업이익을 낸 것으로 나타났다.

6일 구인구직 매칭 플랫폼 사람인이 매출액 100대 기업 가운데 금융감독원 전자공시시스템에 사업보고서를 공시한 84개사의 ‘직원 1인당 영업이익’을 분석한 결과 이같이 집계됐다.

직원 1인당 영업이익이 가장 높은 기업은 ‘현대글로비스’로 6억 2900만 원에 달했다.
2018년 5억4500만 원보다 8400만 원 증가한 것으로 분석됐다.

이어 ▲고려아연 5억 6800만 원 ▲SK종합화학 4억 5300만 원 ▲여천NCC 4억 4900만 원 ▲SK가스 4억 500만 원 ▲두산 3억 8300만 원 ▲E1 3억 8100만 원 ▲LG상사 3억 4300만 원 ▲롯데케미칼 3억 3700만 원 ▲한국가스공사 3억 1000만 원 등의 순으로 나타났다.

직원 1인당 영업이익이 1억 원 이상인 기업은 36개로 전체의 42.9%를 차지했다.

이는 지난해 43개 사보다 7개사가 줄어든 것이다.

영업이익이 가장 많은 기업은 삼성전자로 27조 7685억 900만 원을 기록했다.

이어서 ▲포스코 3조 8688억 5400만 원 ▲현대자동차 3조 6055억 500만 원 ▲SK하이닉스 2조 7127억 1800만 원 ▲LG전자 2조 4361억 3900만 원 ▲현대모비스 2조 3592억 5700만 원 ▲기아자동차 2조 96억 8000만 원 ▲한국가스공사 1조 3345억 1400만 원 ▲두산 1조 2618억 5900만 원 ▲LG생활건강 1조 1764억 1100만 원 등의 순이었다.


이정선 글로벌이코노믹 기자 jslee@g-enews.com