닫기

글로벌이코노믹

전경련, "항공운송업 붕괴되면 수출 큰 타격…전폭적 정부 지원"

공유
0

전경련, "항공운송업 붕괴되면 수출 큰 타격…전폭적 정부 지원"

center
자료=전경련
전경련은 6일 코로나 19로 경제의 버팀목인 수출에 비상인 걸린 가운데 우선 항공운송상업부터 정부의 전향적 지원이 필요하다고 주장했다.

전경련은 보도자료를 통해 "수출이 코로나19 사태 이전인 지난해부터 이미 악화일로인 상태에서 코로나19로 인한 항공 운송망 훼손으로 최대 위기를 맞고 있다"며 "항공업계와 수출기업에 대한 정부의 전향적인 지원이 필요하다"고 지적했다.

전경련은 화물운송 공급의 조기 해결 없이는 운임료의 지속적 상승이 불가피, 결국 우리 수출기업의 부담 가중과 경쟁력 약화로 이어질 수 있다고 주장했다.

수출 난맥 해소와 항공 운송망 정상화를 위해서는 입국제한조치 해제와 함께 당장 줄도산 위기에 처한 항공업계에 대한 지원이 급선무라고 촉구했다.
실제 세계 각국에서도 코로나19로 어려움을 겪는 항공업에 대한 다양한 지원책을 내놓고 있다.
center
자료=전경련
대만은 전 항공사를 대상으로 우리 돈으로 2조2000억 원을 투입했다.

독일은 자국 항공사에 대한 무한대 금융 지원을 발표했다.

우리 정부 역시 저비용항공사(LCC)를 대상으로 3000억 원 규모의 긴급 융자와 항공사 대상 각종 비용 감면 및 납부 유예 등의 대책을 내놓았다.

전경련은 그러나 보다 전폭적인 지원이 필요한 실정이라고 밝혔다.

대만과 우리나라는 모두 수출의존도가 높은 국가인데 금융지원 규모는 우리나라가 대만의 7분의 1 수준에 그쳤다는 것이다.


이정선 글로벌이코노믹 기자 jslee@g-enews.com