닫기

글로벌이코노믹

뉴욕에서 직장 다니던 20대 여성 코로나19 확진

공유
0


뉴욕에서 직장 다니던 20대 여성 코로나19 확진

center
글로벌이코노믹 자료사진.


경기도 고양시는 5일 덕양구 원흥동에 주소를 둔 20대 여성이 신종코로나바이러스 감염증(코로나19) 확진 판정을 받았다고 밝혔다.

고양시 32번째 확진자다.

이 여성은 뉴욕에서 약 1년간 거주한 직장인으로 지난 1일 오후 입국, 고양시에 있는 부모 자택에서 자가 격리됐다.

이후 4일 확진 판정을 받았다.

이 여성은 3월 초 감기 증상이 있었지만 입국 당시에는 증상이 없었고, 현재도 무증상으로 알려졌다.


이정선 글로벌이코노믹 기자 jslee@g-enews.com