닫기

글로벌이코노믹

21대 국회의원 선거 유권자 4399만 명…4.5%↑

공유
0


21대 국회의원 선거 유권자 4399만 명…4.5%↑

center
행정안전부는 오는 15일 치러질 총선 유권자 수가 4399만 명이라고 집계했다.


오는 15일 치러질 제21대 국회의원선거에 한 표를 행사할 유권자 수가 4399만4247명으로 확정됐다.

행정안전부에 따르면 선거인명부 확정일인 지난 3일 현재 21대 총선의 선거인 수는 재외선거인 17만1959명을 포함, 4399만4247명이다.

지역구 선거인 수는 4396만1157명, 비례대표선거만 참여하는 선거인 수는 3만3090명이다.
이는 20대 총선 당시 선거인 수 4210만398명보다 4.5%, 189만3849명 늘어난 것이다.

이번 총선에서 처음으로 투표권을 행사할 만 18세 유권자는 54만8986명으로 전체 유권자 1.2%로 나타났다. 성별로는 지역구 선거인 수 기준으로 여성이 2217만3947명(50.4%)으로 남성(2178만7210명·49.6%)보다 38만6737명 더 많았다.

연령별로는 60대 이상이 지역구 선거인 수 기준 27.3%, 1201만 명으로 가장 많은 것으로 나타났다.

50대 19.7%(865만 명), 40대 19.0%(836만 명), 30대 15.9%(699만 명), 20대 15.5%(680만 명), 10대(18~19세) 2.6%(115만 명) 순이었다.

지역별로는 지역구 선거인 수 기준으로 경기도가 가장 많은 1106만1850명(25.2%)이고, 세종시가 가장 적은 26만3338명(0.6%)이었다.


이정선 글로벌이코노믹 기자 jslee@g-enews.com